•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16.1℃
  • 서울 19.7℃
  • 대전 22.1℃
  • 흐림대구 21.9℃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22.3℃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경제> 정부, 지자체 발주공사 31조9천억대...고전하는 건설업에 희망될까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수 년 째 국내외 사업부진으로 침체를 면치 못하는 국내 건설사에 올해 공공공사 발주액이 31조 9000억원대에 이르러 단비가 될지 주목된다.

이는 지난해보다 0.7%가량인 2000억원대가 늘어난 액수다.

조달청은 23일 건설경기활성화를 위해 올해 국가나 지자단체, 공공기관이 시행하는 시설공사 규모가 31조9000억원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조달청을 통해 집행하는 중앙조달은 9조9000억원이며, 나머지 22조원은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자체 발주한다.

그중에도 건설관련 부문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체 발주금액의 71%인 22조7946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예정이다.

중앙행정기관 발주는 4조4436억원이며, 이는 지난해 4조2807억원보다 3.8%가 증가했다.

이는 항만분야 등의 사회간접자본(SOC) 발주 물량 증가에 따른 것이다.

정부 기관별로는 ▲국토교통부 1조7307억원으로 가장많고 이어 ▲해양수산부 1조5170억원 ▲해양경찰청 2392억원 ▲교육부 2343억원 등이다.

이처럼 늘어난 것 도로시설 및 도시철도(인천 청라국제도시 연장) 등 신규 발주물량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그 중에 인천시 1조9746억 원이 제일 많고 경기도 1조2907억 원, 전남도 1조187억 원, 서울시 8666억 원, 강원도 8472억 원 등 순이다.

공공기관은 16조5738억 원으로, 철도 분야 등 사회간접자본시설(SOC) 사업에서 신규 발주가 줄면서 지난해 17조1332억원보다 3.3% 감소했다.

이 중 ▲대전 소재 국가철도공단 2조8306억 원 ▲대전소재 한국수자원공사 2조2419억 원 ▲한국농어촌공사 1조6천582억 원 ▲한국도로공사 1조5천896억 원 등이다.


백승보 조달청 시설사업국장은 "공개된 발주계획이 차질 없이 집행되도록 설계 적정성 검토·총사업비 검토·기술 검토 등 발주지원에 걸리는  행정 소요일수를 단축 운영을 비롯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