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9℃
  • 서울 -5.2℃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0℃
  • 맑음부산 0.4℃
  • 맑음고창 -1.9℃
  • 맑음제주 4.1℃
  • 흐림강화 -5.1℃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대전 도마·변동 재개발조합, 금성백조 시공사 지위 해제 결정


[sbn뉴스=대전]이은숙 기자=대전 서구 도마·변동 1구역 재개발조합이 임시총회를 열고  금성백조의 시공사 지위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금성백조측은는 임의계약해지를 받아들 일수 없다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30일 대전 서구 도마·변동 1구역 재개발조합은 지난 29일 서구 가장교회에서 임시총회를 열어 금성백조의 시공사 지위 해제와 공사도급 (가)계약 해지 안건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전체 조합원 259명 중 26명이 현장 참석, 나머지 105명은 서면 참석한 가운데 90%(118명)가 찬성표를 던졌다.

조합은 앞서 지난 2016년 10만6천㎡ 규모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지역 중견 건설업체인 금성백조를 선정했다. 

지난해 말에는 조합원 분양신청까지 마쳤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금성백조 측에 시공사 선정 취소와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그이유는 금성백조의 '브랜드 약소'를 달았는데, 건설업계는 금성백조 대신 이른바 메이저 건설사를 끌어들이려는 속내로 분석했다.

그 당시 시공사 변경에 찬성하는 조합원과 반대하는 조합원 간 갈등을 빚으면서 물리적 충돌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이날  총회 개최를 저지하려 몇몇 조합원들이 조합을 상대로 '임시총회 개최 금지 가처분'을 대전지방법원에 냈지만, 기각됨에 따라 예정대로 총회가 진행됐다. 

조합 측은 금성백조가 조합원 간 갈등을 조장하고 금품과 향응까지 제공하는 등 시공사로서 자격이 없다고 주장한다. 

금성백조 측은 "부동산 경기가 좋지 않았던 2016년 1월 지역 대표 건설사로서 사명감을 갖고 사업에 참여해 왔다"며 "임의 계약 해지에 대한 적법 여부를 따져 손해배상 등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