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인물> '서울 귀농인, 시골마을 이장님 되다'...예산 연리 이장 김흥선 씨


[sbn뉴스=예산] 손아영 기자 = 지난 2011년 서울시에서 충남 예산군 시골 마을로 내려온 한 귀농인이 마을 이장이 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24일 예산군은 신양면으로 귀농해 현재 연리 이장으로 활동하는 김흥선(60) 이장을 소개했다.

김흥선 이장은 결혼 전부터 아이들이 크면 농촌으로 내려가 소를 키우고 몸에 좋은 먹거리를 기르면서 자연과 함께 살고 싶다는 꿈을 가져왔다고 한다.

김 이장은 지난 2010년 다니던 건설 회사를 퇴직하고 소를 키울 땅부터 사겠다고 나섰다.

그 무렵 예산에서 돼지를 키우던 김 이장의 고등학교 동창은 예산에서 소를 키워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해 왔고, 김 이장은 몇 번의 시행착오 끝에 지금의 부지를 선택해 2011년 5월 본격적인 귀농인의 길을 걷게 됐다.

김 이장은 마을의 일원으로 인정받기 위해 축사 옆에 컨테이너를 짓고 생활하며 마을 주민들과 어울리기 시작했다.

틈나는 대로 마을을 돌아다니며 인사를 드리는가 하면, 마을에서 경로잔치가 있을 때는 허드렛일을 도맡아 했다.

농촌에서 다양한 삶의 경험을 하기 위해 모내기와 마을 주택 리모델링 작업에 참여하고 산소 이장, 벌초 등 일손을 거들기 시작했다.

마을에 정착한 이후 2013년부터 6년간 총무 일을 헌신적으로 맡아온 김흥선 이장은 2019년 마을 주민들의 신뢰를 얻어 이장에 당선됐다.

그 해 처음으로 억대 소득을 거두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예산에서 인생 제2막을 성공적으로 연 김흥선 이장은 "앞으로 체험공간과 휴식공간을 만들어 도시민들에게 농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