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이종배 "대장동 공문에 이재명 10차례 서명"…이재명 측 "시 행정 시장 서명 당연"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때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 관련, 공문에 최소 10차례 서명한 사실이 16일 확인됐다.


이 문제를 제기한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이처럼 이 후보에게 배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이 후보 측은 "업무에 무관심해야 옳은가"라며 대응했다.

이종배 의원이 성남시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의하면 이 후보는 성남시장이던 지난 2014년 1월∼ 2016년 11월까지 대장동 개발사업 입안부터 사업 방식 결정, 배당금 사용 용도 등에 대해 보고 받고 승인했다.

보고 공문은 '대장동·제1공단 결합 도시개발 구역지정 추진 계획'과 '주민 의견 청취 공고' 등 사업 초기 단계부터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수립 고시'와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변경안' 등 핵심 절차에 관한 것이었다.

특히 2015년 2월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승인 검토 보고' 공문엔 '공동출자자로 참여해 민간이 수익을 지나치게 우선시하지 않도록 한다'는 내용이  적시됐다.

이 의원은 '이 후보가 민간업자의 과도한 수익을 예상하고도 이후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삭제되는 걸 내버려 둔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성남시청 결재라인이 화천대유 몰아주기에 대한 보고를 일일이 받았다면 배임혐의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2015년 시점에서 배임이 성립하려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손실을 일으키는 의사결정을 했다든가, 손실을 일으키려는 의도가 있어야 한다"며 "공공이익을 5503억원 환수했고 민간이익이 더 늘었다고 해서 손실이 발생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가 검토 보고서에 사인(서명)한 것인데 성남시정을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산하기관 업무에 완전히 무관심해야 옳은 시장인가"라고 반박했다.

한 관계자는 "성남시에서 하는 행정에 성남시장 서명이 들어가는 것은 당연한 절차'라고 말했다.

그는 "대장동 사업이 비리가 있는 사업도 아니고, 공식 행정 절차에 따른 업무보고에 결재하는 게 무슨 문제인지 모르겠다"며 "입으로 숨 쉬었다고 지적하는 격"이라고 꼬집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