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5.1℃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3.4℃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13.6℃
  • 구름조금강화 14.1℃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미담> 남편 확진으로 격리 중 분만 위기 놓인 임신부...홍성의료원서 무사 분만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도와 홍성의료원이 남편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중 분만 위기에 놓인 한 임신부의 생명을 지켜냈다는 소식이다.

6일 충남도에 따르면, 임신부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산통이 와 남편과 함께 평소 다니던 산부인과를 찾았다.

그런데 입원 대기 중 남편이 거주지 보건소로부터 확진 통보를, A씨는 접촉자로 자가격리 통보를 받게 됐다.

남편은 곧바로 인근 공공의료원으로 이송되고, A씨는 산부인과 별도 공간에 격리됐다.

A씨의 진통은 시간이 갈수록 커졌으나, 병원 내 다른 산모와 신생아, 의료진 감염 위험, 분만실 또는 수술실 폐쇄 가능성 등으로 섣불리 나서지 못했다.

상황을 접한 충남도는 코로나19 확진자 분만 가능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전원 가능 여부를 타진했다.

그러나 타 의료기관에서도 산모가 감염에 노출될 수 있어 분만 의료를 제공하기 어렵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그 사이 A씨는 분만이 30% 가량 진행되며 위급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다급해진 충남도는 도내 의료원과 긴급 이송을 협의했고, 홍성의료원에서 수술실 일정을 조정하며 30분 만에 이송이 결정됐다.

A씨 이송 결정 직후 최정훈 홍성의료원 산부인과 과장은 분만 준비에 들어갔고, A씨 도착과 함께 방호복을 입고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한다.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수술 직후 진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도 다행히 산모와 신생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와 아기는 건강한 상태로 퇴원해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최정훈 과장은 “확진자 접촉에 따른 감염 우려로 쉽지 않았던 결정이었으나,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공병원으로서 태아와 산모를 우선적으로 고려한, 당연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양승조 지사는 최근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출산을 축하한 뒤, 남편이 하루빨리 쾌유해 세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길 바란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