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7.4℃
  • 맑음서울 16.0℃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11.1℃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16.2℃
  • 맑음보은 14.8℃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4.7℃
  • 구름조금경주시 18.1℃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4.7재보선> 박영선 캠프 "사전투표 이겼다" 문자 돌렸다가 선관위 조사 받는다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후보캠프에 대해 '여론조사 공표 금지' 위반 여부 확인에 나섰다.


박영선 후보 캠프가 "사전투표에서 승리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일 때문이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조직총괄본부는 지난 2, 3일 실시한 사전 투표 후 "여러분의 진심 어린 호소와 지원활동으로 서울시민의 마음이 하나로 움직여 사전투표에서 이겼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수신자는 박 후보측  캠프 특보, 위원장, 본부장 등이 대상이었다.

본부는 "여러분의 진심이 하나로 모여 승리의 발판이 됐다"면서도 "아직 숨 돌리고 쉴 때가 아니다"라며 본 투표 참여 독려를 호소했다.

그러나 현행 공직선거법상 지난 1일부터 선거 투표가 끝나는 7일 오후 8시까지는 정당 지지도나 당선 가능성을 예상하게 하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하거나, 언론이 보도할 수 없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해당 문자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며 "구체적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선관위를 향해 조속히 조사 결과를 밝히라고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해당 문자가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면 여론조사 공표 금지 위반이고 여론조사 결과에 근거하지 않은 것이라면 허위사실 공표다"라고 공세를 강화했다.

그러면서 "어느 경우든 공직선거법 위반을 피하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선관위는 촌각을 다퉈 조사 결과와 이에 대한 처분 결과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