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2.5℃
  • 황사서울 11.7℃
  • 황사대전 13.4℃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1.5℃
  • 황사광주 13.9℃
  • 맑음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9.4℃
  • 황사제주 14.4℃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2.1℃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충남 20년 견인할 '제4차 종합계획' 국토부 승인...어떤 비전 담았나?


[sbn뉴스=내포] 나영찬 기자 = 오는 2040년까지 충남의 20년 미래를 견인할 '제4차 충청남도 종합계획(2021∼2040)'이 30일 국토교통부 승인을 거쳐 확정됐다.

충남도에 따르면, 이번 종합계획 로드맵은 지역과 지역, 중앙과 지역이 함께 연대하고 협력하는 미래 20년 비전을 중심으로 짜여졌다.

제4차 종합계획은 ‘삶의 질이 높은 더 행복한 충남’이라는 비전 아래 경제‧환경‧사람‧복지‧문화 중심의 5가지 목표를 설정했다.

목표 실현을 위한 5대 추진전략으로는 ▲포용적 경제 일자리 및 농업 경쟁력 강화 지속가능한 청정 환경 및 자원 관리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정주 환경 인프라 조성 더불어 누리는 지역발전기반 강화 품격 있는 문화·관광지역 조성 등이 제시됐다.

지역별로는 서해안권, 북부권, 금강권 등 3대권으로 나눠 지역에 맞는 산업 전략을 추진한다.

서해안권은 충남혁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권으로 설정해 동서균형발전의 축으로 삼고, 국제해양관광 및 국가기간산업지대로 육성한다.

북부권은 천안·아산시를 중심으로 스마트도시권을 형성해 스마트 지식산업지대로 발전시킨다.

금강권은 공주역을 호남 상생 발전의 축으로 활용하고 국가행정기능 분담 및 특화자원을 활용한 혁신성장지대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 종합계획에는 앞으로 20년(2021~2040) 동안 141조9980억 원이 투입된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될 시 2040년 충남 인구가 2020년 212만 명에서 236만 명으로, 지역 내 총생산(GRDP)은 115조 5000억 원에서 143조 7000억 원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 계획에는 시군별 지역의 주도성과 특성을 살린 비전과 발전 방향도 수립됐다.

구체적으로 행복한 삶을 누리는 고품격 만족도시(천안) 시민이 모두가 행복한 세계적 역사문화도시(공주) 국제적인 해양관광 거점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조성(보령) 미래를 선도하는 신산업 중심도시(아산) 다양한 가치가 존중받는 환황해권 중심도시(서산) 따뜻한 행복공동체, 더불어 행복한 국방지원, 역사문화도시(논산) 대한민국 국방의 메카, 스마트 자족도시(계룡) 사람과 환경, 산업이 조화로운 살고 싶은 지속가능한 도시(당진) 모두가 누리는 행복터전, 살기 좋은 인삼약초 특화도시(금산) 공존과 상생, 동아시아 문화수도(부여) 해양생태 산업의 대표 강소도시(서천)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행복공동체 휴양도시(청양) 충남 수부도시, 환황해권의 중심(홍성) 미래 첨단산업 및 생태휴양관광도시, 충남의 혁신거점(예산) 환황해권 해양경제를 선도하는 신해양도시(태안)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