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0℃
  • 광주 -0.5℃
  • 맑음부산 3.2℃
  • 흐림고창 -0.9℃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0.4℃
  • 구름조금보은 -1.5℃
  • 맑음금산 -1.1℃
  • 흐림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안철수 “전방 군 경계수준, 동네 금은방만도 못하다” 비판...군의 해명은?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강원도 고성 철책선을 통한 북한민간인 침투에 대한 군의 경계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동네 금은방 보안경비만도 못하다"고 강력 비판했다.

현재 귀순 민간인에 대한 조사 중인 군 당국이 어떤 입장을 보일지 주목된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계속된 경계 실패의 근본적인 원인은 북한이 우리 국민을 무참하게 총으로 사살하고 불태워도 말 한마디 제대로 못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북한이 코로나19 백신 기술 해킹으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는데도 우리도 없는 백신을 못 줘서 안달 난 비정상적 대북정책 때문"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안 대표는 "현장 조사한답시고 애꿎은 장병들만 닦달하고 면피할 생각은 버리라"라면서 "한마디로 군 통수권자와 군 수뇌부의 정신 기강 해이가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가장 큰 문제"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6일 강원도 고성 인근 해안에서 북한 남성이 바다를 건너 우리 측 철책선 배수로를 통해 귀순한 의혹 사건이 발생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 남성은 당시 해안철책 아래 배수로를 이용해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 우리 지역으로 들어왔고, 이 과정에서 군의 감시장비에 수 차례 포착됐다.

하지만 관할 군부대의 즉각적인 대응조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20대 초반의 이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표명했다고 한다.

당시 군은 대침투 경계령인 '진돗개 하나'까지 발령했다.

그렇지만, 정밀하고 신속한 대처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합동참모본부의 설명에 따르면 북한 남성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헤엄쳐 건너왔다.

이후 GOP(일반전초) 이남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으로 올라와 걸어서 남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배수로 하단훼손된 것으로 보아, 해안 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한 것으로 추정됐다. 

사건이 발생한 부대는 이명박 정부때인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가 군 초소 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표시한 일명 '노크 귀순이 있었던 부대다.

또한  작년 11월 북한군 남성의 '철책 귀순'이 있어 관심과 우려의 대상이 됐었다. 

안 대표는 "이러한 상황에서는 아무리 수백 대의 첨단장비를 갖다 놓고 수천 명이 경계를 서도, 북에서 내려오는 사람 한 명도 제대로 찾아낼 수 없을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누가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세력인지, 지금 우리의 군사적 경계 대상은 누구인지 대통령의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군 당국을 향해서는 "경계 사단의 사단장을 자른다고, 담당 부대 지휘관 옷 벗긴다고 풀어진 안보태세가 조여지지 않는다"며 "군의 정치화, 군의 관료화를 막고 군 수뇌부의 의식 자체를 바꾸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