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5.7℃
  • 구름조금대전 -4.0℃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4.2℃
  • 광주 -2.3℃
  • 맑음부산 -3.0℃
  • 구름많음고창 -2.5℃
  • 제주 3.1℃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5.6℃
  • 구름많음금산 -5.1℃
  • 흐림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법창> 당진·평택 매립지 분쟁 내달 4일 종지부...대법원 선고일 통지


[sbn뉴스=당진] 손아영 기자 = 충남 당진항 매립지와 관련한 당진시와 경기 평택시의 분쟁이 내달 4일 5년 8개월 만에 종지부를 찍는다.

대법원은 '당진항 매립지 평택시 일부귀속결정취소소송(사건번호 2015추528) 사건'의 선고기일을 내달 4일 오전 10시로 통지했다.

2015년 5월 18일 소송이 시작된 지 5년 8개월 만이다.

지난 2009년 지방자치법이 개정되면서 매립지 관할 구역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장관이 중앙분쟁 조정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거쳐 결정할 수 있도록 했으며, 당진항 매립지 귀속 여부도 이때 다뤄지기 시작했다.

대법원은 이달 14일 '새만금 방조제 사건'·'인천 송도매립지 사건'에 대한 판결을 진행했다. 두 사건 역시 행안부 장관의 매립지 귀속결정에 대한 불복소송으로, 대법원에서는 행안부 장관이 재량권을 일탈‧남용하지 않았다고 판단하여 두 사건 모두 기각했다.

새만금 방조제 사건과 송도매립지 사건은 당진항 매립지 사건보다 1년 늦은 2016년 시작하여 올 1월에 종료됐다. 2009년 4월 1일 지방자치법이 개정된 이후 발생한 주요 3개 매립지 사건 중 당진항 매립지 사건만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이상문 당진시 해상도계TF팀장은 “새만금 방조제, 송도매립지 사건과 당진항 사건은 분명 다른 점이 존재한다”며 “이 점을 준비서면과 현장검증을 통해 설명했고, 대법원에서도 국토의 균형 있는 이용개발과 지역 간의 균형 있는 발전을 고려한다고 한 만큼 현명한 판결을 내려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마지막 남은 당진항 매립지 사건이 행안부 장관의 매립지 귀속 자치단체 결정을 취소한 유일한 사례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지방자치법 제4조 제9항에 따라 행정안전부 장관은 대법원의 인용결정이 있으면 그 취지에 따라 다시 결정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