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9.1℃
  • 구름조금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0.7℃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13.5℃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배너

【속보】인천, 전북에 이어 대전서도 독감백신 주사 맞은 80대 숨졌다


[sbn뉴스=대전] 임효진 기자 = 대전에서도 20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 주사를 맞은 80대 남성이 5시간 뒤에 숨져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는 인천에서 지난 16일 10대  고교생에 이어 20일  전북 고창 70대 여성이 독감 예방접종 주사를 맞고  숨진데 이어 전국에서 세번 째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서구 관저동에 사는 A(82)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여만인 오후 3시쯤 숨졌다.

A씨는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동네 내과의원에서 독감 백신 주사를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백신은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로 확인됐다.

이 백신은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역학조사관을 보내 A씨에게 지병이 있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독감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하기 위해 역학조사관이 의료 기록 등을 검토하게 된다"며 "최종적으로는 질병관리청에서 위원회를 열어 판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숨진 인천 18세 고교생 사망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중이다. 이 고교생은 민간의료기관에서 무료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이틀이 지난 16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어 20일에는 전북 고창에서 전날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가 숨진 채 발견돼 당국이 인과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