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9.2℃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8.2℃
  • 광주 14.8℃
  • 부산 18.9℃
  • 흐림고창 17.2℃
  • 제주 18.8℃
  • 흐림강화 17.0℃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2℃
  • 흐림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금강위, “세종보 ‘해체’·금강보 ‘부분해체’·백제보 ‘상시개방’” 가닥...연내 최종 확정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 = 지난 해 2월부터 해체 여부로 논란과 함께 지역민들의 큰 관심을 끝게한 금강의 보(洑) 3곳의 처리방안이 사실상 결정났다.

지역내에서 찬.반이 극명하게 갈린 금강내 세종보는 '해체'로, 공주보는 '부분해체'로, 부여 백제보는 상시개방된다는 것이다.

이같은 내용은 올 연내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 소속인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최근 대전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세종보의 경우 '해체'하는 쪽으로, 공주보는 존치와 일부를 해체하는 '부분해체'로, 그리고 백제보는 상시개방을 하기로 했다.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건설된 세종보 등 금강 보 3곳의 처리방안이 나온 것은 지난해 2월 환경부 산하 물관리위원회가 세종보와 공주보의 해체를 권고한 지 1년 7개월만이다 

세종시를 관통하는 금강 상류의 세종보는 지난해 2월 환경부가 세종보를 해체할 경우 비용보다 편익이 3배 가까이 크다며 해체안을 제시된 데 이어, 이번에도 똑같이 해체하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환경부 관계자는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은 결정에 대해 "최종확정은 연내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보해체여부는 수질, 생태, 치수 분야라든지 분야를 몇 개로 나눠서 (수렴하고), (금강)유역위 의견도 그중에 하나의 분야로 해서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최종 결론을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세종보 해체를 최종 확정하기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세종보나 공주보 처리에 대해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내 민간위원들은 물론, 지역주민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도 해체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이춘희 세종시장 등 관련지역 시.군 지자체장들은 성급하게 해체여부를 결정짓지 말고,  적어도 4계절의 금강 내 수량 등을 정확히 계산해 결정하자는 유보내지 신중론을 견지하고 있는 상태다.

또한 일부 지자체장은 정부의 원안과 달리 수문만 연 채 존치시키는 방향으로 현재까지 유지하자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치환 세종환경운동연합 상임대표는 대전MBC와의 인터뷰에서 "세종시민 56.6%가 보 해체를 찬성한다고 한다"라며 "그러나 지자체장과 공무원들은 이러한 지역주민과 민간 의견을 무시한 채 어깃장을 놓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금강권 내 보 해체는 정치적으로 쟁점화된 상태여서 해체실행까지에도 난항에  우려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