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0.4℃
  • 맑음서울 23.5℃
  • 박무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1.6℃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0.8℃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대전·충남·세종

【태안】태안 원북면 등 해양치유자원 ‘피트’ 20~24만 톤 매장 확인


[sbn뉴스=태안] 나영찬 기자 = 해양치유센터 조성을 추진 중인 충남 태안군에서 해양치유자원의 핵심인 ‘피트’의 대량 매장이 확인됐다.
 
태안군은 올해 2월과 4월 태안 지역의 △해성평탄지 19지점 △하부곡간지 8지점 △곡간지 24지점 등 총 51지점에서 피트 자원 발굴조사를 펼친 결과, 총 3곳에서 피트가 대량으로 매장된 것이 확인됐다.

군에 따르면, 원북면 황촌리(4만7천~5만5천 톤)ㆍ남면 몽산리(10만3천~12만2천 톤)ㆍ남면 원청리(5만8천~6만9천 톤)에서 피트 대량 매장(추정)이 확인됐으며, 이번에 확인된 매장량은 2018년 태안 최초로 ‘피트’가 발견됐던 소원면 해안 인근의 매장량(271톤)보다 약 88배나 많은 양이다.

지난 28일 군수 집무실에서 열린 ‘해양치유 자원조사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 따르면, 앞으로 군은 용역을 통해 △피트 및 머드 자원 데이터베이스(자원 위치 위ㆍ경도 및 성분함량 등) 구축 △피트 자원의 안전성 분석 △국가 및 지자체 관련 규정별 대응 가이드라인 검토 △해양치유자원에 대한 활용전략 수립 △피트ㆍ머드 표준화 및 사후관리 등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가세로 군수는 “다른 곳과 차별화되는 해양치유자원인 ‘피트’가 대량으로 발굴된 것은 현재 태안의 미래 동력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태안군 해양치유센터 조성 사업’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해양치유자원 활용에 대한 전략연구와 함께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성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대량 매장이 확인된 ‘피트’는 ‘이탄’ 또는 ‘모아’라고도 불리는 진흙의 성질을 가진 탄으로, 환경오염이 존재하지 않던 과거의 깨끗하고 다양한 식물들이 수 천 년의 세월을 거쳐 퇴적돼 바이오미네랄ㆍ미량원소ㆍ비타민ㆍ아미노산ㆍ지방산ㆍ식물호르몬이 사람의 피부에 흡수되기 용이한 분자구조로 농축돼 있다.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의 경우, 해양치유시설ㆍ스파 등에서 100년 전부터 ‘피트’를 이용해 치료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피부미용 뿐만 아니라 항노화ㆍ항염증 작용을 하는 천연 항생제 역할과 함께 관절염을 비롯한 퇴행성 질환 치유에 효과가 있어 해양치유의 보편적 형태로 자리잡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