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2.6℃
  • 서울 22.0℃
  • 대전 20.9℃
  • 대구 19.4℃
  • 흐림울산 22.1℃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4.2℃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20.1℃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3.2℃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SBN뉴스

【영상】서천 제4회 해랑들랑어울제, ‘부제’와 맞게 프로그램 진행해야


[앵커]

충남 ‘서천으로 떠나는 도심 속 생태 나들이’라는 슬로건 아래 펼쳐지는 ‘해랑들랑 어울제’가 한 달 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서천군은 서천을 찾는 관광객에게 생태환경의 신비와 자연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인데요.

하지만 해랑들랑어울제가 부제와 어울리지 않는 등 프로그램 추진에 있어 미흡한 점이 많다는 지적들이 나왔습니다.

앵커리포트입니다.

[기자]

서천군은 지난 6일 서천군청 대회의실에서 제4회 해랑들랑어울제 추진보고회를 개최했습니다.

축제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현미경을 통해 직접 보고 학습할 수 있는 ‘해랑들랑 생태연구소’ 신설과, 화관 만들기, 생태꽃병 만들기, 지구 살리기 컬링북 등 생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밖에 쓰레기를 재활용한 ‘업사이클링 전시’, 탐험가와 동식물이 함께하는 ‘동물음악대 퍼레이드’, 작은 정글을 표현한 ‘생태터널’, ‘주제 포토존’, 생활 속 작은 생태 ‘시장 미션게임’ 등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준비 중입니다.

하지만 이 자리에 참석한 참석자들은 축제가 정형화된 체험위주라며 앞으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생길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한덕수 / 서천군 기획감사실장
우리가 4회를 거쳐 오면서 체험을 살펴보면 너무 정형화된 부스 안에서 만의 체험위주거든요. 그 체험이 너무 깔끔한 체험이에요. 그냥 와서 애들 만들고 이런 체험이거든요. 내년에는 좀 더 직접 체험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체험 이런 것들을 자꾸 시도를 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들거든요.

또 이번 생태축제가 부제와 걸맞게 계획되지 않았다며 안타까움도 내비쳤습니다.

나학균 / 서천군의회 의원
서천으로 떠나는 도심속 생태 나들이라고 부제가 붙었잖아요. 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그런 곳(장소)은 아무것도 없는 거 같아요. 그리고 도심 속에서 지금 생태를 볼 수 있나요?

모영동 /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대외협력부장
이 축제를 보면 ‘생태축제’로이기 때문에 축제랑 생태 두 가지 면이 다 돼야하는 어려운 일입니다. 그런데 축제라는 측면에서 봤을 때 행사가 굉장히 잘 된 거 같아요. 계획도 잘되고. 그런데 생태라는 면에서 봤을 때 해양 생태 체험 존에 대해서 프로그램이 조금 더 개발될 여지가 있는 것 같습니다.  

이렇듯 선셋페스티벌과 해랑들랑어울제가 추구하는 방향을 제대로 구축할 수 있도록 양 기관이 협력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해순 / 서천군 문화체육과장
해랑들랑에서는 생태체험 그런 것들을 주로 진행하고 선셋페스티벌 쪽은 예술체험이 있으니까요. 축제기간이 4일이 중복되니까 양 축제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력했으면 좋겠습니다.

더 나아가 해랑들랑어울제와 선셋페스티벌을 서천군 내 한 부서에서 관리해 프로그램이 중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오천환 / 서천군 장항부읍장
한 과에서 해야 할 거 같습니다. 축제과면 축제과, 문화과면 문화과 한 과에서 맡아야 나름대로 중복되는 부분들을 거르고 하면 좋은 효과가 나오지 않을까  

또 선셋페스티벌과 맞물려 행사가 진행되는 만큼 주차 공간 확보와 더불어 행사기간만이라도 야간조명을 설치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경제 / 서천군의회 의원
생각보다 이곳이 주차장이 많은 것 같아도 많지도 않고 또 장항선셋페스티벌하고 맞물려있어서 종합적으로 주차장을 수립해야지 않나

김성흠 / 서천군 장항읍이장단협의회장
행사장 주변에 조명이 설치가 안돼서 행사기간만이라도 조명 설치를 해서 여기가 행사장소라는 것을 좀 알려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밖에 해랑들랑어울제 홍보 역시 아직까지도 미흡하다며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김성흠 / 서천군 장항읍이장단협의회장
아직도 홍보가 부족하다는 말을 많이 하더라고요. 그래서 생태원이나 이런 기관들이 홍보물을 미리 배부를 해서 홍보를 많이 해서 해랑들랑어울제라는 축제가 어떤 축제인가 관람객들이 와서 관람을 할 수 있도록 홍보를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드리고요

이에 노박래 군수는 각 기관이 유기적인 연결이 잘 돼야한다고 강조하며 축제기간까지 보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잘 수렴하길 당부했습니다.  

노박래 / 서천군수
유기적으로 (국립생태원, 해양생물자원관 등)찾아갈 수 있도록 행사 전부터 안내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홍보이기도 하고. 자연스럽게 알려지는 그런 관계를 잘 형성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보고요. 여러분들 얘기하신 가운데 그런 것들이 행사기간 앞으로 좀 남았으니까 잘 연구해서 하면 플러스 효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서천군,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3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해랑들랑어울제’는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장항읍 장항전통시장 일원에서 개최됩니다.

sbn뉴스 신혜지입니다.


#서해방송 #서천 #서해신문 #장항 #스카이워크 #국립생태원 #한산 #모시 #소곡주 #충남도 #충남도의회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뉴스 #신성리갈대밭 #금강하굿둑 #갯벌 #유네스코 #장항도시탐험역 #인공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