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7.3℃
  • 맑음서울 26.2℃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8.9℃
  • 맑음울산 28.1℃
  • 맑음광주 27.7℃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25.0℃
  • 맑음제주 21.2℃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27.8℃
  • 맑음금산 26.4℃
  • 맑음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8.8℃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신수용의 뉴스창

【반응】북 발사체발사...청와대. 여야의 반응은


[sbn뉴스=서울]신수용 대기자= 북한이 4일 오전 강원도 원산 북방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불상의 단거리 발사체 수 발을 발사하자 청와대와 여야 정치권이 우려와 비난을 담은  논평과 성명을 냈다.


○…청와대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북한의 이번 행위는 남북 간 9.19 군사합의의 취지에 어긋나는 것으로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정위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청와대에서 정부 안보라인 긴급회의 직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북한 단거리 발사체 관련 상황을 모니터링했고, 북측의 도발에 우려를 표명한뒤  "북한이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현재 한미 군사당국은 상세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발사체의 세부 제원과 종류 등을 정밀 분석 중"이라며 "앞으로 정부는 한미 간 공조 하에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필요한 경우 주변국과도 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비핵화 관련 대화가 소강국면인 상태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데 대해 주목하면서, 북한이 조속한 대화 재개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당혹해 하면서 한 뒤에 공식 입장을 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통상의 군사 훈련으로 보이지만, 대화가 잠시 멈춘 가운데 군사 조치가 발생했다는 점에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인내와 기다림이 필요한 만큼 긴장감을 높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북한이 빨리 대화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야당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우려를 표명했다.


자유한국당은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 3차 장외집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평화의 길을 가고 있다고 했지만 되돌릴 수 없는 미사일의 길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는 굴종적인 대북 정책의 결과"라면서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작심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우려를 표명한 뒤  "협상력을 키우려는 북한의 행동이 판을 완전히 깨는 결과를 초래할까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북한이 하지 말아야 할 짓을 또 시작했다"며,"남북이나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