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10.9℃
  • 구름많음서울 5.6℃
  • 구름조금대전 6.0℃
  • 구름많음대구 6.8℃
  • 구름많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8.2℃
  • 맑음부산 9.7℃
  • 구름조금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2.2℃
  • 흐림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3.1℃
  • 구름조금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이슈> 남욱 변호사, 인천공항서 체포·조사 중...의혹 규명될까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18일 새벽 입국한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이날 동시에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 구조의 정점으로 지목되는 성남시청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추가로  벌였다.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 검사)은 이날 오전 5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남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곧바로 체포한 뒤 검찰청사에서 이날 오후 6시30분 현재 조사중이다.

남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로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인해 배당금 약 1007억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남 변호사는 지난 2009년 무렵부터 이 지역의 민영개발을 추진하다 민관합동개발 방식으로 확정된 이후, 김만배 씨 등 화천대유 측과 손 잡고 수익모델의 밑그림을 그린 인물로 의심을 받는다.

그는 관(官)측에서 대장동 사업 실무를 총괄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도 대장동 이전에 진행된 위례신도시 사업 등을 논의하는 등 밀접한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그런 만큼 화천대유를 둘러싼 정·관계 로비 의혹도 받아 검찰조사에서 드러날지 주목된다.

앞서 그는 귀국 전 미국 LA에서 JTBC와의 인터뷰에서 "김만배 회장이 350억 로비 비용 얘기(를 했다). 이런 얘기가 외부로 나가면 큰일 나겠다고 생각했다"며 "50억씩 7명한테 350억 주기로 했다는 그 말이다. 7명은 거의 대부분 지금 (언론에) 나온 분들인 거 같다"고 말했었다.

검찰은 남 변호사를 상대로 화천대유 로비 의혹과 사업자 선정 과정의 특혜 여부를 집중 조사한 뒤 48시간 이내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계획이다.

남 변호사에 대한 조사로 검찰 수사가 새로운 증거나, 진술 확보와 함께 동력을 회복할 지도 관심사다. 

검찰은 수사팀을 구성한 뒤  곧바로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화천대유, 그 관계사들을 곧바로 압수수색했다.

그중에 유동규 전 성남동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하는 등 속도를 내나가, 지난 14일 김만배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수사에 제동이 걸렸다.

김씨의 영장 기각 다음날인 15일 대장동 사업의 지시 체계 정접으로 꼽히는 성남시청에 대해 수사 착수 2주 만에 압수수색에 나섰다.

그러나 핵심 결재라인으로 여겨지는 성남시장 비서실은 강제수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의심을 사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