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4.3℃
  • 구름많음광주 0.4℃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8명·부산시장 경선후보 6명 '컷오프'


[sbn뉴스=서울] 임효진 기자 = 정진석 의원을 위원장으로하는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26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 진출자를 서울 8명, 부산 6명으로 발표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녁시  이날 '기호 4번'으로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가진 회의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능력과 도덕성을 겸비한 후보를 압축해 만장일치로 예비경선 진출자를 확정했다"설명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 진출자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선동 전 의원△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신환 전 의원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8명이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박민식 전 의원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형준 동아대 교수 △이언주 전 의원 △이진복 전 의원 △전성하 LF에너지 대표이사 6명이 컷오프를 통과했다.

서울에서 6명, 부산에서 3명이 각각 탈락했다. 

정 위원장은 "정성 평가와 정량 평가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심사결과"라며 "정책, 비전 등을 관심있게 살펴봤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28일부터 모든 후보들이 나서는 미래비전 스토리텔링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한 뒤 다음달 5일 본경선 후보자 각 4명을 추릴 예정이다. 

새 얼굴 등용을 위한 '신인 트랙'은 부산에만 적용된다. 

공천관리위는 공직 선거 출마 경험이 없는 정치 신인이 예비경선에 2명 이상 나설 경우 이들 가운데 최다 득표자를 무조건 본선 진출자 4명 가운데 1명으로 뽑기로 했다. 

그러나 서울의 경우 예비경선 진출자 가운데 이승현 명예회장 1명만 정치 신인에 해당돼 '신인 트랙'은 적용되지 않는다. 

대신 이 명예회장은 신인에게 부여되는 가산점 20%를 가지고 다른 후보들과 경쟁하게 됐다. 

부산에서는 박 전 부시장과 전성하 대표이사가 신인트랙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공관위는 내달 3일과 4일 책임당원 20%·국민 여론조사 80% 투표를 진행한 뒤 오는 5일 본경선 진출자 4인을 최종 발표한다. 

공관위는 내달 15일부터 본경선에 진출한 최종 4인을 상대로 1대1 토론 등을 진행, 오는 3월 4일 국민 여론조사 100% 투표를 통해 최종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발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