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1.9℃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0.6℃
  • 맑음고창 -1.0℃
  • 흐림제주 3.9℃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2.6℃
  • 흐림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배너

【정가】유인태, “서울·부산시장 공천하려고 당헌을 손바닥 뒤집는 것은 명분 없는 처사"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 친노(친 노무현) 인사인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고쳐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 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를 거쳐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해 질문을 받고 "(당헌을) 지금 와서 손바닥 뒤집듯 저렇게 뒤집는 것은 너무 명분이 없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그는 "당의 헌법인 당헌을 정해놓았으면 한 번 정도는 그대로 실행하고, 그 결과 도저히 안 되겠다고 판단되면 그때 가서 바꿔도 된다"며 "지금의 정치 세태가 명분을 앞세우기보다 탐욕스러워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SNS 활동을 통해 평검사들을 비판한 데 대해 "평검사가 조금 (비판)했다고 해서 장관이 SNS에 그런 글을 올리는 것은 경박한 짓"이라고를 비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SNS 중독자들은 (SNS에) 시간 분초를 다투더라"며 "국가원수 중에 이걸(SNS) 좋아하는 건 트럼프밖에 없다"면서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은 제발 SNS 활동을 좀 중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