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8℃
  • 흐림강릉 19.2℃
  • 흐림서울 17.3℃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4℃
  • 흐림울산 18.2℃
  • 광주 14.8℃
  • 부산 18.9℃
  • 흐림고창 17.2℃
  • 제주 18.8℃
  • 흐림강화 17.0℃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2℃
  • 흐림강진군 16.8℃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하태경 의원, “문 대통령, 북한에 총살당한 공무원 유가족에 사죄해야” 촉구


[sbn뉴스=서울] 권주영 기자 =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서해상에서 실종 후 북한의 총격으로 숨진 공무원의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편지 주고받는 사이면서 왜 구출 노력은 안 했나’라는 글을 통해 “대통령은 피해자 명예까지 훼손하고 구하려는 시도조차 안 한 것에 대해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김정은의 친서를 보면 당시 북한과 소통창구가 있었다”라면서 “연락수단이 없어 북한 측에 알리지 못했다는 정부의 국회보고는 거짓말이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도 정부는 실종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그 소통창구를 전혀 활용하지 않았다”라면서 “이는 국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수단으로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이라며 한치의 노력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질타했다.

하 의원은 “게다가 김정은이 이례적으로 사과한 것을 보면 당시 정부가 실종 공무원 구하기 위해 조금만 노력했다면 살릴 수 있었다는 것을 말해준 것”이라며 반증을 통해 역설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살리기 위해 대통령의 노력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은 김정은 친서까지 주고받는 관계였으면 더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어야 했다”라면서 “그런데 피해자가 살아있는 시간에 북에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도대체 무엇에게 홀려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책무인 국민 생명 보호를 포기했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신을 주고받은 통지문 내용 전문을 공개한 바 있다. 

공개된 내용은 지난 8일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자 같은 달 12일 김 위원장이 답신을 보낸 사실과 함께 김 위원장이 우리 국민을 북한군이 피격한 사건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힌 내용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