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9.0℃
  • 흐림서울 16.6℃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16.5℃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7.8℃
  • 제주 19.8℃
  • 흐림강화 16.3℃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냉장보관 필수인 독감백신, 상온(常溫)노출... 무료접종 중단


[sbn뉴스=세종] 임효진 기자 = 냉장보관을 해야하는 독감백신이 상온(常溫))상태로 이동했던 사실이 드러나 무료접종이 사상 처음으로 중단됐다.

문제의 독감백신은 22일부터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13~18세 어린이 대상의 물량이다.

정부가 국가독감예방접종 사업을 도입한 이래 중단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22일 시작하는 임신부 및 만 18세 이하 어린이와 기존 2회 접종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참여의료기관 및 대상자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신혜경 질병관리청 백신수급과장도  22일  새벽  “8일 시작한 영아 2회 접종도 중단하고, 22일 시작하는 18세 이하 청소년·아동의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독감백신 접종을 중단 이유로 독감 백신 유통과정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은 21일  이같은 문제점을 발견하고 이날 밤 11시 백신접종 중단을 긴급 공지했다.

그러나 이를 너무 늦게 알리는 바람에 22일 의료기관에서 혼란이 불가피하게 됐다.

더구나 백신을 맞은 아이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안전성여부를 놓고 논란과 함께 우려하지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문제의 백신은 22일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13~18세 어린이 대상의 물량이다.

독감백신은  생산에서 접종까지 냉장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데, 일부 업체가 백신을 차에서 차로 옮기는 과정에서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이 업체가 차문을 열고 백신을 옮기는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됐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냉장 상태를 유지하지 않으면 백신의 안전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판단, 접종 계획을 일시에 보류했다.  

그러나 이미 접종을 시작한 영아에게 사용된 백신에는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8일  2회 접종을 해야 하는 영아부터 접종을 시작했으나, 여기에 공급한 백신은 중단대상 물량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백신을 접종한 어린이에게서 이상반응이 발생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문제가 된 업체의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을 즉시 중단한데 이어, 이미 공급된 백신은 품질이 검증된 경우 순차적으로 공급을 재개할 예정이다.

식약처역시 질병관리청이 의뢰한 문제의 백신을 시험 검사해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평가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