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6.5℃
  • 맑음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1.3℃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배너

【인터뷰】“가난의 어려움 알기에 봉사한다”...김종면 서천 오창건설 대표

평균 1000만 원 소요되는 지붕수리, 10년 간 11번 어려운 이웃 찾아 봉사
김 대표, “또 어떤 집 고치게 될지 모르지만 힘닿는 한 봉사하면서 살 것”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 이번 sbn뉴스-젊은서천의 주인공은 김종면(63) 오창건설(충남 서천군·읍 소재) 대표다. 김 대표는 지난 10여 년 동안 어려운 이웃을 방문해 지붕수리 봉사활동을 이어왔다.

횟수는 11번으로 1년에 한 번 정도 지붕을 고쳐준 셈이다.

한 집 지붕을 고쳐주는데 드는 비용은 평균 1천만 원 선으로, 적게는 500만 원에서 많게는 2000만 원 까지 든다고 한다.

열여덟에 아버지에게 일을 배우기 시작했다는 김종면 대표는 올해 63세로, 어느새 45년의 경력을 가진 베테랑이 됐다.

지붕을 만들고 주방 후드를 설치하는 등 지붕계통 일만 해왔다고 한다.

봉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묻자 그는 “우리 집에 잠깐 일을 다녔던 사람이 있는데 형편이 어려워 지붕을 못 고치고 있기에 그냥 해줬다”고 말했다. 오래 다녔던 직원도 아니란다. 일용직 같이 조금 다니다 그만 둔, 잠깐 거쳐 간 직원이라고 했다.

그는 봉사에 특별한 의미를 두지 않은 듯 했다. ‘왜 봉사하냐’라는 질문에 그저 “딱한 집이 많잖아. 내가 원래는 잘 살지 못했어”라는 두 마디 답을 내놨다.

김 대표는 힘들고 어렵게 살아도 정부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집이 있다며 “집이 동생 명의로 되어 있는데 형이 산다던가, 그 반대 경우던가 하면 지원을 받지 못한다. 가끔 읍면사무소에서 어려운 집이 있다고 전해주면 내가 가서 고쳐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에는 어려운 이웃에게 1500만 원 상당의 지붕시공을 해줘 서천읍 좋은 이웃사촌 11호로 선정되기도 했다.

1500만 원이면 웬만한 차 한 대 값이다. 주변인이나 아내가 만류하지는 않냐고 묻자 “주변 사람은 그런 거 없고, 우리 처는 먼저 나서서 봉사하는 사람이다. 한 달에 한 번 노래 강사하러 어메니티 복지마을에 간다”고 말했다.

봉사하기 좋아하는 사람끼리 부부가 되었다고 감탄하자, 김 대표는 옛날부터 봉사를 해오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어렵게 살아서, 어머니가 돌아가신지 44년 됐는데 우리 집이 엄청 어렵게 살았다”고 말했다.

열여덟 살부터 아버지 따라 일해 온 김 대표는 8남매다. 동생들 학비 대고 생활비 대느라 말도 못하게 힘들었다고 한다. 그는 “가난했던 기억을 가지고 있고, 이제는 내가 남을 도와줄 수 있을 만한 단계가 됐기 때문에 돕는 것이지, 원래 잘살았으면 지금처럼 봉사하며 살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1일, 김 대표는 마서면에 거주하는 홀몸 어르신을 찾아 지붕을 고쳐줬다. “지역민의 사랑으로 자라온 우리 기업이 이제는 그 사랑을 돌려주고 싶어서”가 이유라고 했다.

내년 3월에도 어려운 가구의 지붕을 고쳐주려고 마음먹고 있다. 비용은 많이 들겠지만 지붕, 샷시, 페인트까지 고쳐줄 계획이다.

인터뷰를 마치며, 김 대표는 “앞으로 또 어떤 집을 고쳐주게 될지는 모르지만 힘이 닿는데 까지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봉사하며 살고 싶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신수용의 뉴스창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