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9.8℃
  • -강릉 10.8℃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9.8℃
  • 구름조금울산 11.9℃
  • 맑음광주 10.1℃
  • 구름조금부산 11.2℃
  • -고창 8.9℃
  • 맑음제주 12.8℃
  • -강화 10.8℃
  • -보은 6.5℃
  • -금산 8.6℃
  • -강진군 9.5℃
  • -경주시 10.3℃
  • -거제 11.6℃
기상청 제공

SBN뉴스

박노찬 군의원 군수 출마…‘자립도시 서천’ 선언

일자리 창출·지역화폐 순환·금강물길 상생구역 제안
“기업유치 올인 시간낭비다”...새로운 4년 선택해야



더불어민주당 서천군의회 박노찬(53) 의원이 서천군수 출마를 공식화했다.

12일 박 의원은 서천특화시장에서 가진 서천군수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4년, 10년 젊어지는 서천’을 만들어갈 ‘자립도시 서천’을 선언했다.

특히 금강물줄기를 공유해 이웃지역과 공존의 상생발전을 이룰 ‘금강물길 상생구역’을 제안해 관심을 모았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은 대통령을 바꿨고, 이제 서천군민은 새로운 역사 흐름에 답할 차례”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천의 정권교체는 광화문에서 시작된 촛불혁명을 완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방자치시대를 완성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힘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6만여 서천군민과 함께, 지난 서천의 영광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서천군수 출마에 나섰다는 것이다.

‘새로운 4년, 10년 젊어지는 서천’을 위한 정책으로는 ‘자립도시 서천’을 들고 나왔다.

우선, 서천지역 경쟁력인 수산업과 농업, 관광을 통한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을 폭넓게 구축해 일자리창출은 물론 내실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일궈나가겠다는 생각이다.  
  
기업유치에 올인하고 있지만 볼품없는 성적을 보이고 있는 현 노박래 군수의 핵심정책과 결을 달리하는 정책으로 더 이상 기업유치에 시간만 소비할 수는 없다는 시각이다. 

또 지방자치시대 서천군 재원의 내부순환 확장 정책을 펼쳐 지역자금 내부순환 정책을 펼쳐 자립적 지역경제로 가는 길을 열어갈 것을 강조했다.

서천사랑상품권 및 인건비, 각종 복지수당, 민간지원금 뿐만 아니라 국립생태원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연계한 지역상품권 유통을 통해 지역자금의 내부순환을 확장하겠다는 복안이다.  



‘금강물길 상생구역’ 제안은 갈등과 피해의식이 점철된 금강 양 안지역의 새로운 발전방안으로 관심을 모았다.

군산시와는 금란도 공동개발을 통해 이익을 공유하고, 불합리한 해상경계는 공동어업구역을 지정해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고, 생태, 관광, 역사적인 공동발전 방향을 구축해 중앙정부의 재원을 이끌어 내는 물줄기로 바꿔나가자는 게 ‘금강물길 상생구역’ 핵심이다.

그는 "금강물길 상생구역’은 이웃과 공존하며 내 삶의 행복을 높이는 공유와 공존의 자립도시를 만들어가는 상생발전의 혁신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립도시 서천 구축을 위한 이러한 ‘삼박자 정책’은 새로운 시대적 흐름에 맞춰 ‘자립’을 통해 지방정부로 가는 길이라는 설명이다.

박 의원은 “일 년이 늦으면 10년이 늦어진다”며 “장항에서 자랐고, 서천에서 학업을 마치고, 줄곧 지켜오며 새로운 서천발전의 길을 고민하고 주민의 바람을 잘 알고 있는 만큼 문재인 정부, 힘 있는 여당과 함께 새로운 서천을 열어갈 수 있도록 선택해 달라”고 말했다.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