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3.0℃
  • 맑음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2℃
  • 흐림대구 14.9℃
  • 맑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4.4℃
  • 맑음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9.7℃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8.2℃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생태·환경

배너

【시사】<환경> 잡아도 못 먹는 강준치, 통발 미끼로...충남도, 활용 사업 속도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도가 내수면 생태계를 교란하는 대표적인 유해 어종 강준치를 통발 미끼로 활용하는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7일 충남도는 충북 충주시와 협의를 통해 강준치 1톤을 무상으로 확보, '강준치 통발 미끼 활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는 도내 강준치 수매사업이 종료 됨에 따라 타 시도를 물색하던 중 충주시의 수매 계획을 확인해 추진했다.

충남도는 이번에 확보한 강준치를 통발 미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직접 운송이 가능한 도내 연근해 통발 어업인에게 무상으로 제공했다.

강준치는 하천과 호수에 서식하고 떼를 지어 다니며 작은 물고기를 먹어 치우는 상위 포식 어종으로, 비린내가 심하고 잔가시가 많아 식용으로 쓰지 않는 내수면 대표 유해 어종이다.

포식력과 번식력이 강해서 개체 수를 조절하지 않으면 내수면 생태계가 교란돼 매년 전국 지자체가 수매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충남, 충북, 경남에서만 한 해 수매 물량이 310톤에 달한다.

그동안 수매한 물량 대부분을 사료·액비 제조용으로 무상 처리하거나 음식물처리장에서 ㎏당 200원 정도의 사업비를 들여 폐기해 왔다.

이에 충남도는 지난 4월 강준치 활용 방안을 찾기 위해 수매사업으로 확보한 도내 강준치 일부를 고등어·정어리의 대체 미끼로 활용하는 현장 적용 시험을 진행, 사업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앞으로 강준치를 통발 조업 현장에서 미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국 유통망을 확보하고 보급을 늘리면 연근해 통발 어선의 미끼 비용 부담을 대폭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