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3℃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2.9℃
  • 박무울산 21.9℃
  • 광주 24.3℃
  • 부산 22.2℃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2.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언론> 조선일보 "21일 오전 5시 삽화 실수 사과"…조국 "용서 안된다"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조선일보가 최근 성매매 사건을 다룬 보도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등을 연상시키는 일러스트를 사용한 것과 관련, 논란이 커지자 사과했다. 


조 전 장관은 "상습범의 면피성 사과"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계획이다.

조선일보는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담당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조국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조선닷컴은 지난 21일 오전 5시에 게재된 성매매 사건을 다룬 기사에 문제가 된 일러스트를 사용했다. 

이후 해당 일러스트가 조 전 장관 부녀를 연상시킨다는 지적이 있자 2시간30분 후 다른 일러스트로 교체했다.

해당 일러스트는 서민 교수의 관련 기고문(본지 2월27일자)에 썼던 것이라는 게 조선일보 측 해명이다.

앞서 조 전 장관은 해당 일러스트가 사용된 기사를 페이스북에 게재하고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꿔 성매매 기사에 올린 조선일보.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림 뒤쪽에 있는 백팩을 든 뒷모습의 남자는 나의 뒷모습으로 보이는데 이는 왜 실었는가"라고도 말했다. 

일러스트 교체 이후에는 "교체되기 전 문제 그림을 올린 사람이 누구인지 밝혀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조선일보 사과 이후 조 전 장관은 또다시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제 딸 관련 악의적 보도에 대한 조선일보의 두번째 사과"라며 "상습범의 면피성 사과"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도저히 용서가 안 된다.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국회는 강화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을 서둘러달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