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8.5℃
  • 맑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6.0℃
  • 맑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4.8℃
  • 흐림금산 26.8℃
  • 맑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라이프> '예산으로 귀농한 젊은 부부의 도전기'…송재필·김성희 부부 소개


[sbn뉴스=예산] 손아영 기자 = 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충남 예산군농업기술센터가 귀농으로의 새로운 걸음을 내딛는 젊은 청년 부부를 소개했다.

주인공은 바로 송재필(37), 김성희(34) 부부다.

남편 송재필 씨는 경기도에서 반도체 회사에 다녔고, 아내 김성희 씨는 특수학교 교사로 근무했었다.

이들 부부는 난임으로 어렵게 얻은 딸의 육아 문제를 해결하고자 아내 김성희 씨의 고향인 예산으로의 귀농을 결심하게 됐다.

농장 이름도 '딸 바보 농장'으로 지었다.

귀농 초기 아무런 지식도 없던 이들 부부는 농업기술센터에서 귀농 교육 100시간을 이수하고 귀농 창업자금 3억 원과 주택구매자금 7500만 원을 융자받아 하우스 13동을 신축하고 주택을 샀다.


부부는 막연히 잘 될 것이란 기대를 했으나, 막상 초기자본금이나 귀농 자금을 운용할 때 계획처럼 진행되지 않아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부부는 낮에는 12∼14시간 정도 일하고 저녁 시간에는 작물 재배법, 회계장부 작성, 온라인 강의 수강을 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귀농 5년 차 동안 멜론, 호랑이강낭콩, 꽈리고추, 방울토마토, 동남아 채소, 엽채류 등 다양한 작목을 시범 재배하면서 적합한 작물을 찾기 위해 꾸준히 노력했으며, 재배 방법을 익힌 결과 친환경 방울토마토와 허브 재배가 부부에게 적합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특히 친환경 방울토마토는 아이가 농장에서 빨갛게 잘 익은 방울토마토 한 알을 똑 따서 입에 넣는 걸 보고 누구보다 내 아이가 안전하게 먹을 수 있도록 작물을 키워야겠다는 결심에서 재배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송재필, 김성희 씨 부부는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며 “장기적으로는 소비자가 찾고 싶은 딸 바보 농장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