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1℃
  • 흐림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2.7℃
  • 흐림대구 20.0℃
  • 흐림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3.2℃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SBN뉴스

배너

【시사】<영상>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사업에 세종·대전·충남 선정…5년간 3430억 원 투입


[sbn뉴스=내포] 권주영 기자 

[앵커]
대전시, 세종시, 충남도가 공동 신청한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이 교육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공모에 선정됐습니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제도’는 지자체와 대학을 중심으로 기업, 연구소 등 혁신기관이 모여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 우수인재를 육성하고 지역에서의 취업과 창업,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기자]
지난 6일 교육부에 따르면, 광역자치단체 연합 복수형 플랫폼 선정을 두고 대전·세종·충남, 대구·경북이 경합을 벌인 결과,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이 공모에 최종 선정됐습니다.

이 사업에는 향후 5년간 국비 2400억 원, 지방비 1030억 원 등 모두  3430억 원이 투입될 전망입니다.

대전시·세종시·충남도는 ▲충남의 모빌리티 제조 인프라 ▲대전의 모빌리티 연구‧개발 역량 ▲세종 모빌리티 실증 서비스 등 각 지역 강점을 살려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게 됩니다.  

지역혁신 플랫폼에는 대전·세종·충남 소재 대학 24곳과 기업, 연구소 등 혁신기관 144곳이 참여하며, 세종에서는 고려대가 모빌리티ICT 분야 중 자율주행서비스 대과제 중심대학으로 관내 자율주행 기업, 연구소와 함께 참여합니다.

사업 목표는 ‘미래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입니다. 

핵심 분야는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와 모빌리티 ICT의 2개 분야에 ▲친환경 동력시스템 ▲지능형 전장제어시스템 ▲첨단센서융합 디바이스 ▲디스플레이‧시스템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자율주행서비스 ▲스마트 휴먼인터페이스 등 8가지 요소로 구성됩니다. 

대전·세종·충남도는 핵심 분야에 대해 사업기간 중 인재양성, 기술고도화, 기업지원, 창업 활성화를 지원합니다. 

지역혁신 플랫폼 성과 목표로는 대전‧세종‧충남의 영어명 앞 글자를 딴 DSC 공유대학을 운영하고, 모빌리티 분야 혁신인재의 연간 3000명 취업과 지역착근 30% 달성 등 청년 정주 환경을 구축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