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5.0℃
  • 흐림대전 18.8℃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6.6℃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17.5℃
  • 흐림고창 21.6℃
  • 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25.4℃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윤석열 "권력 악용한 성범죄 때문에 치르는 4.7 선거...투표하면 바뀐다"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의미 부여와 투표를 독려하는 입장을 밝혔다. 

윤 전 총장은 29일 한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권력을 악용한 성범죄 때문에 대한민국 제1, 제2 도시에서 막대한 국민 세금을 들여 선거를 다시 치르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얼마나 불행한 일인가”라며 “시민들의 투표가 상식과 정의를 되찾는 반격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투표하면 바뀐다”고 언급했다. 

이 언론은 지난 27일 윤 전 총장과 전화 통화를 바탕으로 그가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방식의 2차 가해까지 계속되고 있다. (현 여권이) 잘못을 바로잡을 생각이 전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민주정치라는 건 시민들이 정치인과 정치세력의 잘못에 대해 당당하게 책임을 묻고, 또 잘못했으면 응당 책임을 져야 하는 시스템"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번 선거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권 후보 선거운동을 직접 지원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특별한 계획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본격적인 정치 참여 준비를 하느냐’는 질문에는 “공직에 있는 동안 제약이 많아 하지 못했던 생각이나 공부를 하고 있다”며 “조용히 독서를 하며 집에서 지낸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지난 19일 101세 원로 철학자인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를 만난 데 이어 22일엔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친분이 두터운 이종찬 전 국정원장도 만나면서 원로들과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