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4.1℃
  • 구름많음강릉 13.0℃
  • 맑음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5.2℃
  • 흐림대구 14.9℃
  • 맑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4.4℃
  • 맑음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19.7℃
  • 맑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조금경주시 18.2℃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3.9 대선> 민주 당무위, 격론속에 만장일치 이재명 대선후보 확정 안팎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대선 경선 표 계산방식에 대한 이낙연 전 대표측의 이의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만주당 내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가 이처럼 결정하면서 이재명 대선후보 선출이 최종 확정됐다.

이 전 대표 측은 당무위 결정을 존중·수용한다고 밝혀, 무효표 처리에 따른  대선 본 경선 결과를 놓고 논란을 빚은 당 내분분위기가 진정되게 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1시 30분 당무위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번 의결은 76명의 당무위원 중 서면으로 의사를 표시한 15명을 포함해 모두 64명이 합의·추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는 "당무위는 지금까지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해당 당규에 대해 결정한 것을 추인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해당 당규에 해석에 대해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개정한다는 주문도 의결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지난 11일 전날(10일) 발표된 대선 경선 결과와 관련, 대선 경선에서 사퇴한 후보(정세균. 김두관)가 얻은 표를 무효로 처리키로 한 당 선관위 결정이 잘못됐다면서 중앙당에 이의를 공식 제기했다.

쟁점은  무효표가 없으면 이 후보의 득표가 과반이 안 되는 만큼, 2위인 이 전 대표와 결선 투표를 진행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당무위에서도 14명의 참석자가 발언 기회를 얻어 당규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를 두고 치열한 토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격론 끝에 특별당규 59조에 따라 사퇴한 후보의 득표를 모두 무효화한 당 선관위 결정은 그대로 유지됐다.

당무위는 그러나  이 조항이 결선투표 조건을 규정한 조항과 충돌하는 부분이 있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사후에 수정하기로 결정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당무위에서 기존 해석을 추인했기 때문에 이재명 후보가 과반 득표한 것으로 인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에도 대선 경선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에 대비해 논란의 소지가 없도록 조문은 최대한 보완해 당규를 개정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개정 방향까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회의 후 "함께 승리의 길로 가야 한다는 차원에서 대승적으로 표결하지 않고 만장일치로 합의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실이 전해진 뒤  이 전 대표가 당무위 결과를 수용, 승복 선언을 하겠다고  SNS에 글을 게시했다.

이 전 대표가 최종적으로 승복 선언을 하면서, 경선 결과를 둘러싼 민주당의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때문에  민주당이 본선 체제를 위한 원팀조직를 마련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