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19.8℃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조금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2.4℃
  • 맑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20.7℃
  • 구름조금보은 17.9℃
  • 구름조금금산 18.2℃
  • 구름조금강진군 20.2℃
  • 구름조금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행정> '고압 송전선-암 발병' 인과관계 찾는다...충남도, 연구용역 착수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도가 고압 송전탑과 송전선으로 인한 질병 발병 논란의 인과관계를 찾기 위한 대규모 조사를 실시한다.

지난 10일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충남내포혁신플랫폼 회의실에서 '화력발전소 송전선로 영향에 따른 환경역학조사(1차년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용역은 화력발전소 고압 송전선로 주변 주민들에게서 발생하는 암, 백혈병 등 특정 질병에 대한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진행된다.

오는 2025년까지 4년 동안 진행되며, 총 투입 예산은 20억 원이다.

용역 수행은 '가습기 살균제 환경 노출 조사' 등을 실시한 바 있는 한국환경보건학회가 맡았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고압선 발생 전자파 특성 ▲고압선 전자파 인체 영향 역학연구 ▲전자파 인체 보호 노출 기준 ▲환경 영향 범위 등을 조사한다.

내년 7월까지 실시하는 1차년도에는 화력발전소 소재 4개 시군 선하지와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고압 송전선로 전자파 노출로 인한 건강 영향 상태를 살핀다.

충남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송전선로 전자파 노출량과 건강 영향 사이의 연관성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논란의 해법을 모색할 방침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지사는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주민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다양한 환경보건 정책을 수립하고 중앙정부와 사업자 등에게 정당한 조치와 건의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남에는 전국 절반에 달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위치해 있고, 생산 전기를 보내기 위한 송전탑·송전선로 등 송전시스템 가동에 따라 주민 건강 피해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