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19.8℃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20.9℃
  • 구름조금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2.4℃
  • 맑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20.7℃
  • 구름조금보은 17.9℃
  • 구름조금금산 18.2℃
  • 구름조금강진군 20.2℃
  • 구름조금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날씨> 추석 연휴 시작무렵 한반도를 향한 강한 비바람 제14호 태풍 '찬투'

 

[sbn뉴스=대전] 이정현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중이어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태풍 '찬투'은 이번 주 후반무렵 제주도 서쪽 해상까지 접근하면서 제주도와 남해안에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12일 낮 춘투는 타이완 부근 해상에서 북상,일단은 제주와 대한해협, 그리고 일본 규수방향으로 올라갈 것으로 관측된다.

춘투는 매우 강한 태풍으로, 중심 부근에는 건물이 붕괴할 정도의 강도를 지닌 초속 50m에 육박하는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

 태풍 춘투는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기상청은 밝히고 있다.

기상청은 14호 태풍 '찬투'가 타이완 북동쪽 해상을 지나 14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2∼3일 정도 머문 뒤 제주도 부근으로 빠른 속도로 접근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나 이후 진로는 다소 유동적이다.

기상청은 가장 유력한 진로는  제주도를 지나 대한해협을 지나거나 일본 규슈로 향할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했다.

태풍은 제주도로 접근하며 강도가 지금보다는 한두 단계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태풍의 전면에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는 제주도에는 수요일까지 최고 500mm 이상의 집중폭우가 내리겠다.

또 15일 전후해서는 태풍의 본격적인 영향권에서 남부지방을 비롯한 내륙에도 강풍을 동반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단의 경계가 제주도 부근, 남해안 부근에 위치해 있는 모습이 보여진다"라며  "남쪽에서부터 고온의 수증기를 많이 가진 공기가 이렇게 건조한 무거운 공기와 부딪히면 구름을 폭발적으로 발달시킬 수 있어  14일, 15일에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태풍 진로는 14일쯤 명확해지겠지만, 연휴 첫날까지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경계와 대비를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