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3℃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7.4℃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조금제주 22.1℃
  • 흐림강화 19.6℃
  • 맑음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5.8℃
  • 맑음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브라질과 스페인 결승전...일본·멕시코 3,4위전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브라질과 스페인이 오는 7일 오후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결승에서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개최국 일본은 스페인에게 패해 한국을 크게 이긴 멕시코와 3,4위전을 치른다

디펜딩 챔피언 브라질은 3일 호후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대회 남자 축구 준결승전에서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1로 이겨 결승에 올랐다.

지난 2008년 베이징 대회 동메달, 2012 런던 대회 은메달을 따낸 뒤 2016년 자국에서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딴 브라질은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한다.

8강전에서 한국을 6-3으로 대파했던 멕시코는 2012년 결승에서 브라질을 꺾고 금메달을 땄던 영광을 재현하지 못한 채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전후반 0-0으로 맞선 가운데 돌입한 승부차기에서 브라질의 4명의 키커가 모두 성공했다.

그러나 멕시코는 1, 2번 키커인 에두아르도 아기레, 요한 바스케스가 연이어 실축했다.

스페인은 연장 후반 10분에 터진 와일드카드 공격수 마르코 아센시오(레알 마드리드)의 결승 골에 힘입어 일본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지난  2000년 시드니 대회(은메달) 이후 21년 만에 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

브라질과 스페인과 7일 오후 8시 30분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금메달을 놓고 다툰다.

앞서 개최국 일본은 4위에 오른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에 4강에 진입했으나 사상 첫 결승 진출까지는 닿지 못했다.

일본과 멕시코의 동메달 결정전은 6일 오후 8시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개최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