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1.2℃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17.8℃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20.2℃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도쿄 올림픽> 여서정, 한국 여자 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 중인 한국 여자 체조 대표 여서정(19·수원시청)이  여자체조 사상 첫 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했다.


여서정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도마 은메달리스트인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딸로 한국체육사상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을 얻었다.

여서정은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15.083점), 마이케일러 스키너(미국·14.916점)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자신의 이름인 '여서정'으로 등재된 난도 6.2점짜리 기술을 펼쳐 15.333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14.133의 점수를 받아 평균 점수에서 두 선수에게 밀려 동메달을 땄습니다.

이번 동메달은 기계체조 부문 한국 여자 선수의 첫 메달이자 한국 체조 역대 10번째 올림픽 메달이다.

앞서 여서정은 지난달 25일 단체전 예선 도마 종목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800점을 받아 전체 5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에 올랐다.

결선에서는 예선에서 사용하지 않은 자신만의 기술 여서정으로 승부를 걸었다.

여서정은 도마를 짚은 뒤 공중에서 두 번 비틀어 돌아 착지하는 난도 6.2점짜리 고난도 기술로  결선에 오른 선수들 중 난도 6.2점의 기술을 시도하는 선수는 여서정이 유일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