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2.2℃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4.5℃
  • 흐림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5.0℃
  • 흐림강화 23.9℃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0.0℃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도쿄 올림픽> 안산, 양궁 여자 사상 첫 3관왕...개인전 금메달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2020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양궁의 신예 안산(20·광주여대)이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이 이처럼 금메달을 따내면서 한국 양궁 대표팀은 2016 리우올림픽에 이은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대업까지 금메달 1개만을 남겨놓게 됐다.

남은 남자 개인전은 31일 열린다.

안산은 30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슛오프 끝에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역전승했다.

혼성 단체전이 이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가운데 이 종목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 금메달까지 수집하며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안산은 이번 대회 전 종목에 걸쳐 처음으로 3관왕에 올랐다.

한국 스포츠 사상 올림픽 최다관왕 타이기록도 썼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남녀 쇼트트랙 3관왕에 오른 빅토르 안(러시아 귀화·안현수), 진선유와 어깨를 나란히 기록을 이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