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8.1℃
  • 구름많음서울 21.5℃
  • 맑음대전 19.2℃
  • 맑음대구 17.9℃
  • 구름조금울산 19.7℃
  • 구름조금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8.8℃
  • 맑음제주 22.6℃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15.7℃
  • 구름조금금산 16.0℃
  • 맑음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대전·충남·세종

배너

【시사】<3.9대선>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한 상태로 대선 출마할 것"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입당 시점에 대해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고, 판단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 주시면 제가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도 했다.

진행자가 '이르면 다음 주 입당할 것이라는 보도도 있다'는 입당시기에 대한 물음에 그는 "그 보도가 틀렸다고 볼 수도 없고 맞는다고 확인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반문(反文)연대를 모색할 가능성에 대해선 "모두 다 원팀이 돼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두 차례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김 전 위원장이 꺼낸 '11월 입당설'을 참고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두 번 짧게 봬서 현재 우리나라 정치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고견을 듣지 못했다"며 "결정은 제 몫"이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회동 제안에 대해선 "제가 어느 정도 거취를 정하게 되면 뵙는 게 좋지 않을까"라며 "지금 뵈어도 특별히 나눌 얘기도 많지 않다"고 난색을 보였다.

최근 지지율 하락에 대해선 "처음에는 크게 신경 안 썼는데 올라가면 기분이 괜찮고 내려가면 왜 이런가 싶다"고 농담조로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기대와 여망에 부응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지 않겠나"라며 "민주당 경선의 컨벤션 효과도 어우러져 있고, 저도 나름대로 냉정하게 판단해 고칠 건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과 관련, "이재명 지사가 제일 유리하다고 생각했는데, 이낙연 전 총리께서 치고 나오시니까 결과는 국민 한 사람으로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여권 주자들이 자신의 경험 부족을 지적한 데 대해선 "검사도 우리 사회의 다양한 필드에 대한 분석과 이해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그분들이 경제 사건 다루는 검사 생활을 안 해봐서 그런 말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받아쳤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부인 김건희 씨 의혹을 풍자한 이른바 '쥴리 벽화'에 대해 "그림 그린 사람이 혼자 한 행위라고 봐야 하나"라며 "저 사람들 배후엔 어떤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 (생각했다)"고 했다.

또 "제가 과거부터 민감한 정치 사건을 수사하다 보니 사이버상으로 공격을 많이 당했다"며 "제가 법적 대응을 했으면 1만 건도 더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씨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 고소전으로 맞서는 배경과 관련, "가족 문제를 넘어서서 여성 인권 문제이기 때문에 좌시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