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6.2℃
  • 맑음대전 26.3℃
  • 구름조금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2℃
  • 맑음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4.8℃
  • 구름조금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3.8℃
  • 맑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4.0℃
  • 구름조금거제 24.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 금메달...2012년 런던대회 이어 2연패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중인 한국의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팀이 28일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한국은 개막 후 첫날인 24일 양궁 혼성 단체전을 시작으로 25일 양궁 여자 단체전, 26일 양궁 남자 단체전에서 차례로 금메달을 따내는등 이날 오후 8시 30분 현재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5개로 메달 순위 7위를 기록했다.

오상욱(성남시청), 구본길, 김정환(이상 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화성시청)로 구성된 한국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이날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45-26으로 대파했다.

세계 랭킹 1위인 한국 남자 사브르는 2012년 런던에 이어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는 남자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한국 펜싱은 대회 첫날인 24일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김정환의 동메달, 27일 여자 에페 대표팀의 단체전 은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이자 세 번째 메달을 거뒀다.

38세의 대표팀 '맏형' 김정환은 2012년 런던 단체전 금메달, 2016년과 이번 대회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개인 통산 네 개의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는 한국 펜싱 선수 최다 기록 보유자가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