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19.8℃
  • 맑음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20.2℃
  • 구름조금광주 21.2℃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19.6℃
  • 구름조금제주 22.5℃
  • 흐림강화 20.4℃
  • 맑음보은 16.2℃
  • 구름조금금산 16.8℃
  • 구름조금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대통령도, 국무총리도, 국방부 장관도..."청해부대 장병에게 사과"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청해부대원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서욱 국방부장관이 이 부대 장병과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야당과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비판이 고조되는 시점여서, 뒤늦은 사과가 아니냐는 비난도 일고 있다.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병됐던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 장병 전원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에 나눠 타고 이날 오후 성남 서울공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이들은 당초 다음달 현지에서 임무교대를 하고 오는 10월 귀국할 예정이었다.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301명 가운데 현재까지 247명(82.1%)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영상 국무회의에서 "청해부대원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한  정부와 군 책임론과 관련해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 조치하는 등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다"라며 "하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 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차제에 우리 공관 주재원 등 백신 접종 사각지대에 놓인 국민들의 안전 대책도 함께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도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기지 못해 대단히 송구하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국방부는 임무수행 중 복귀하는 장병들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갑작스러운 교대로 인해 임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후속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이날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을 보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해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데 대해 국방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서 장관의 대국민사과는 취임후 6번 째다.

이어 "해외파병 부대원을 포함한 모든 장병들의 백신 접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으나 지난 2월 출항한 청해부대 장병들에 대한 백신 접종 노력에는 부족함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간 해외파병부대 방역대책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제반 대책을 철저하게 보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 장관은 "군은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2대를 현지로 급파해 청해부대원 전원을 안전하게 복귀시키고 있다"며 "국방부는 청해부대원이 도착하는 대로 사전 지정된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시 한번,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