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SBN뉴스

배너

【시사】<영상> '서천 복선전철 희망 보인다' 기재부, 장항선 복선전철화 웅천~대야 구간 1500억 사업비 반영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앵커]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에서 단선전철이 우려됐던 충남 보령 웅천에서 전북 군산 대야 39.9㎞ 구간에 복선전철 추진의 희망이 보이게 됐습니다.

지난 2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웅천과 대야를 잇는 단선전철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하고 복선 변경에 필요한 사업비 1500억 원을 최종 반영했습니다.

[기자] 

앞서, 장항선 웅천∼대야 구간은 지난 2017년 예비타당성조사 당시 단선전철로 계획돼 인근 주민들의 실망감을 초래한 바 있습니다.

충남도와 지역 정치권은 미래 서해선과 석문산단선 운행이 시작될 경우 선로 용량이 부족할 것이라는 앞으로의 여건 변화를 감지하고 웅천~대야 구간 복선전철 필요성을 지속해서 건의해 왔습니다.

특히, 특정 구간만 복선전철을 배제하는 것은 운송 속도나 급증할 물동량에 비춰볼 때 전체 사업 효과를 반감시킬 수밖에 없다는 논리를 지속해서 펼쳤습니다.

충남도는 이달 중 예상되는 기재부의 '총사업비관리심의'를 주목하며 웅천~대야 복선전철 최종 통과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이 심의를 통과할 경우, 2026년까지 1조129억 원을 투입해 아산 신창에서 군산 대야를 잇는 길이 118.6㎞ 규모의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이 완성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