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3℃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2.9℃
  • 박무울산 21.9℃
  • 광주 24.3℃
  • 부산 22.2℃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2.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경제> 태안서 '무항생제 우럭' 양식 성공...양식어업 新모델 제시


[sbn뉴스=태안] 나영찬 기자 = 충남도와 태안군이 자연산과 다를 바 없는 '무항생제 우럭 양식'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충남도와 태안군은 22일 아일랜드리솜과 내파수도 '중층 가두리 양식 시험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 따르면, 우럭 양식은 외해 중층 가두리 양식장에서 진행되는데 고수온, 저수온, 태풍 피해 없이 양식할 수 있어 양식어업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층 가두리 시험양식은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연안 가두리 양식장의 자연 재난 피해를 피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지난 2018년 9월부터 시작했다.

충남도와 태안군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 위탁해 가로, 세로, 높이 8m 규모의 중층 침설식 가두리 양식장 8칸을 제작, 내파수도 인근 수심 10∼20m 바다에 띄웠다.

같은 해 11월 연안 가두리에서 키운 평균 26.5㎝ 크기 324g 무게의 우럭을 중층 가두리 양식장에 투입했다.

2년 동안 진행한 시험양식 결과, 중층 가두리 양식장 우럭은 자연 재난 피해를 입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질병에 강하고 성장 속도도 빨랐다.

중층 가두리 양식장은 우선 2018년 12월부터 2019년 2월까지 겨울철 저수온 피해를 입지 않았으며, 2019년 여름 고수온 피해도 없었다.

실제로, 2019년 8월 천수만 해역은 수온이 30℃ 안팎을 오르내리며 인근 양식장에서는 먹이공급 중단, 용존산소 공급, 저층수 교환 등 고수온 대응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투입됐다.

그러나 중층 가두리 양식장은 최고 25℃ 안팎의 안정적인 수온이 유지되며, 고수온 대응 활동이 필요 없었다.

2019년 9월 초 도내 곳곳에 많은 피해를 입힌 태풍 링링이 발생했을 때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은 육지 가까운 곳으로 피했지만, 이 중층 가두리 양식장은 특별한 조치 없이 태풍을 넘길 수 있었다.

우럭 성장 속도는 다른 지역 중층 가두리나 천수만 연안 가두리 양식장보다 30∼50% 가량 빠른 것으로 분석됐다.

입식 6개월 뒤인 2019년 5월 태안 중층 가두리 양식장 내 우럭은 평균 32㎝에 808g에 달했다.

같은 기간 대조구 어장인 포항 중층 가두리 양식장 우럭은 평균 29.6㎝에 590g에 그쳤다.

충남도는 연안 가두리 양식장이 치어에서부터 출하까지 2년 6개월에서 3년이 걸린다면, 중층 가두리 양식장은 1년 6개월에서 2년이면 충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층 가두리 양식장 우럭은 이와 함께 질병에 의한 폐사도 없었다. 양식장 제작비도 1칸 당 167만 원으로, 같은 크기의 연안 양식장 656만원의 25% 수준에 불과하다.

충남도 관계자는 “중층 가두리 양식장은 조류가 상대적으로 빠르고 수온이 5∼25℃로 생육 환경이 매우 좋고, 우럭들이 양식장 내에서 멸치나 까나리 등 자연 먹이를 직접 잡아먹으며 연안 가두리는 물론, 중층 가두리를 국내에서 처음 시도한 포항 대조구어장보다 빠른 성장 속도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층 가두리 양식장 우럭은 질병에 강해 항생제를 투여할 필요가 없으며, 연중 출하가 가능하다”라며 “맛이나 색깔도 자연산과 다를 바 없다”고 덧붙였다.

충남도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9월부터 내파수도 인근 바다에서 중층 가두리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범사업에는 지방비 4억 원에 국비 4억 원, 자부담 2억 원 등 10억 원을 투입, 가두리 48칸에 150g 전후 우럭 48만 마리를 입식해 양식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