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3℃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2.9℃
  • 박무울산 21.9℃
  • 광주 24.3℃
  • 부산 22.2℃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2.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송영길·이준석, 화기애애한 공식 상견례...어떤 얘기 나눴나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는 17일 첫 상견례 자리에서 덕담을 나누며 여야 협치정치에 대해 논의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 신임 대표 예방을 받고 "이 대표의 당선을 축하한다"며 "30대 젊은 당대표를 넘어서 내용과 스토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축하했다.

송 대표는 "광주 5·18에 대한 말씀이나, 대구에 가서 본인을 정치에 입문시켜 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할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로 정리하는 걸 보면서 많은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대통령선거 결과를 놓고 부정선거 (주장에) 흔들리지 않았다"며 "대한민국 합리적 보수의 새 희망이 보인다는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송 대표는 "나도 젊었을 때 정치할 때 항상 뭘 얘기하면 '건방지다'고 (하고) 나이가 벼슬처럼 했던 그 젊은이들의 얘기를 들어주려고 했던 자세가 (당시 정치권에는) 부족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이 대표의 당선은 여야를 넘어 젊은 청년들의 자주적 기상을 만들어줄 좋은 기회가 됐다"면서 축하했다.

송 대표는 "특히 여야정 협의체에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참석하겠다는 말을 들어 저도 기분이 좋았다"고 했다.

특히 "(이 대표는) 내용이 있으니까 형식에 구애 없이 서로 소통하자"고 말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도 아주 환영할 것 같다. G7(주요 7개국 회의)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시면 청와대에서 아마 초청할 텐데 같이 여야정 협의체의 내용 내실있게 만들어 가자"고 약속했다.

또한 "여야가 생각이 다르지만 야당의 날카로운 비판이 국정의 부족을 메우는 중요한 기능을 하는 만큼 함께 힘을 모았으면 한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도 "이번에 각자 당내에서 그래도 소신있는 의견을 냈다고 평가받는 우리 두 대표가 선출돼 양당간의 교류가 다른 형태로 진행되리란 국민의 기대가 많은 것으로 안다"고 축하에 화답했다.

그는 "나도 당대표로 선출된 이후 송영길 대표가 걸어오신 개혁적이고, 무엇보다도 국민들 눈높이에 맞는 말씀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경쟁적으로 내놓는 기준이 앞으로 정당정치의 표준이 되길 바라면서 좋은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우리 당이 비록 최근에 2030세대의 주목을 다소 받긴 하나, 송 대표도 민주당의 젊은 인재를 폭넓게 발굴한 것들 알고 있다. 그들 한 명 한 명이 저와도 개인적으로 소통한다"고 했다.

이어 "그 부분에서도 경쟁해서 좋은 대안을 내면 국민들이 바라보기에 좋은 여의도 정치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야정협의체 같은 아주 공식적이고 딱딱한 담론을 만드는 기회 뿐아니라 송 대표님 저보다 연배도 위시고 앞으로 배울 점 많은 정치 선배이기 때문에 제가 기회가 된다면 참 식사 한 번 모시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참 어떻게 보면 값싸게 송 대표님의 정치 경륜과 경험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려는데 응해주시겠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송 대표는 웃으며 "내가 모시겠다. 우리 정치권에서는 현역이 밥을 사는 것이다"이라고 답했고, 이 대표도 함께 웃으며 "이렇게 제안하고 밥을 얻어 먹는다"고 했다.

양 측은 이른바 '억까(억지로 까기)'에 대해서도 입을 모았다. 

송 대표는 "(전당대회때) 나경원 후보님과 TV토론에서 억까하지 말자는 그 말에 100% 동의한다"며 "저도 정치하면 말을 많이 하게 되는데, 말의 취지를 그냥 억지로, 악의적으로 해석해서 말투 몇가지를 갖고 억지로 까는 소모적인 정치를 이제 하지 않아야 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도 "야당이다보니 여당을 지적할 수밖에 없지만, 국가의 위기 앞에서 우리가 '억까'를 하려고 한다면 국민의 냉정한 평가가 뒤따를 것임을 우리가 잘 알고 있다, 우리가 그 아픔도 겪었다"며 "최대한 여야간 협치 모델 잘 구축하는데 방점을 찍고 서로 노력을 경주했으면 한다"고 호응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