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8℃
  • 구름많음강릉 19.4℃
  • 맑음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조금대구 22.4℃
  • 흐림울산 20.4℃
  • 맑음광주 26.9℃
  • 구름많음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7.1℃
  • 맑음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5.1℃
  • 흐림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1.3℃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국민의힘 '꼼수 조사 의뢰'라는 비판에 감사원에 의뢰한 부동산 조사 권익위 조사로 유턴하나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의뢰한 국민의힘이 역풍을 맞아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할지를 적극 검토 중이다.


국민의힘은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의원들의 전수조사를 발표한 권익위의 정치적 편향성을 우려,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려던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정치권 안팎의 여론이 '꼼수조사시도'라는 급격히 악화하자 입장을 바꾸려는 모양새다. 

추경호 원내 수석부대표는 "감사원이 (소속의원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가)도저히 안 된다면 다른 정당들과 함께 권익위에서 조사받는 것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당초 방침의 변화를 시사했다. 

그는 "감사원이 최적이지만, 그다음은 기본적으로 권익위"라며 "시민단체에 맡기는 것에는 부정적"이라고 부연했다. 

'권익위는 안 된다'고 선을 긋던 국민의힘이 불과 하루 만에 입장을 후퇴한 것은 당 지지율을 좌지우지하는 부동산 민심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원내 지도부가 전날(9일) 감사원에 조사 의뢰서를 제출하자 당 안팎에서는 시간끌기용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감사원 조사 자체가 법률상 불가능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의당과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들이 민주당에 이어 감사원이 아닌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하자 국민의힘도 이같은 기류를 마냥 지켜볼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가기관 가운데 국회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또는 검증할  '대안'이 마땅치 않다는 현실적 고려됐다는 분석도 있다.

국민의힘내에서는 감사원 대신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나 외부 인사를 주축으로 한 별도 기구에 맡기자는 등의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그러나  여전히 '꼼수'라는 비판을 불식하기 어렵다고 당지도부가 심각히 본 것이다. 

당내 정치 일정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대표 권한대행을 맡은 김기현 원내대표가 오는 11일 신임 당 대표가 선출되기 전에 '결자해지'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라는 전망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