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8.5℃
  • 맑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6.0℃
  • 맑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4.8℃
  • 흐림금산 26.8℃
  • 맑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교통> '가로림만 해상교량' 국가 계획 반영...서산 독곶리~태안 만대항 3분이면 간다


[sbn뉴스=서산·태안] 나영찬 기자 = 충남 서산시 대산면에서 끊겨 있는 국도38호선이 해상교량 설치를 통해 태안군 이원면까지 연장된다.

어제(12일) 충남도는 '가로림만 국도38호선 노선 지정'이 국토교통부의 '제2차 국가도로망종합계획(2021∼2030)'에 신규 반영됐다고 밝혔다.

내용은 국도38호선의 기점을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에서 태안군 이원면 내리로 변경, 5.6㎞ 구간을 국도로 승격하는 것이다.

가로림만 입구 도로가 끊긴 바다까지 국도로 지정한 것으로, 해상교량을 전액 국비로 건설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게 됐다.

가로림만 국도38호선 노선 지정과 해상교량 건설 사업에 투입될 비용은 2983억 원에 달한다.

태안 만대항에서 서산 독곶리를 잇는 가로림만 해상교량은 2.5㎞ 규모다.

해상교량이 완공되면 만대항에서 독곶리까지 자동차를 통한 이동 거리는 70㎞에서 2.5㎞로, 시간은 1시간 50분에서 3분 안팎으로 줄어든다.

만대항에서 고속도로까지 접근 거리는 현재 64㎞(서해안고속도로 서산IC)에서 15㎞(대산∼당진 고속도로 대산IC·설계 중)로, 시간은 1시간 이상 단축된다.

가로림만 해상교량은 또 올해 준공 예정인 보령∼태안 해저터널과 함께 충남 서해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핵심 인프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선정 노선을 대상으로 도로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6월 중 최종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