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6.3℃
  • 서울 21.0℃
  • 대전 20.2℃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7.5℃
  • 광주 20.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주거> 세종시, 2.4 후속대책으로 전 지역 1만3000가구 추가 공급


[sbn뉴스=세종] 임효진 기자 = 세종시지역에  분양 9200가구와 임대 3800가구 등 모두  1만3000가구 규모의 주택이 추가 공급된다. 


그중에 4-2생활권(6300가구)과 6-1생활권(4700가구)에 공급 물량이 제일 많다.

국토교통부는 29일 '2·4 대책 후속대책'으로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행복도시 추가공급▲ 지방 중소규모 택지 등 모두  5만2000가구중 1만3000가구가 세종에 공급된다고 밝혔다.


주택공급에 대한 세부계획을 밝혔다.

이를 구체적으로 보면 1만3000가구 중에 ▲1-1생활권 800가구 ▲ 4-2생활권 6300가구 ▲ 5-1생활권 800가구 ▲ 5-2생활권 400가구 ▲ 6-1생활권 4700가구 등이다.

행복도시의 한정된 면적을 감안, 고밀개발와 용적률 상향, 주택용지로 용도변경을 통해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공동주택개발방향은 '일부지역을 고밀의 랜드마크로 개발'되며, 임대주택은 '단독·테라스 형태, 에너지 절약 등 다양한 유형으로 공급'된다.

또한 고밀개발을 통해 1500가구를 추가 확보된다.

세종시 인근 오송역에서 행복도시로 진입하는 6-1생활권 관문지역의 상업용지를 주상복합 등으로 고밀개발해 랜드마크로 조성된다.

용적률 상향을 통해서는 1200가구가 추가 공급된다.


여기에는 1-1생활권 북측 단독주택지의 용적률을 상향하고 인근 연구용지를 주택용지로 변경해 800가구를 추가공급한다.

경사지의 특성을 살린 테라스형 건축 특화와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주민 공동시설 특화 기반 주택 공급된다.

분양주택과 함께 다양한 규모의 질좋은 임대주택 공급을 위한 통합공공임대주택도 공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5-2생활권의 공동주택 용적률을 상향해 400가구의  공급이 추가된다.

주택용지로 용도변경을 통해서는 1만300가구가 추가 확보된다.

 4-2생활권의 대학용지 중 일부를 주택용지로 전환해 4900가구를 공급한다.


연구·주거 기능이 어우러진 신개념캠퍼스의 복합개발을 위해 대학 용지 일부에 분양·임대형태의 공동주택 공급할 방침이다.

아울러 BRT변 상업용지(C1·C2·C3·C6블록)를 도심형주택용지로 변경해 1400가구를 짓는다. 공동캠퍼스·신개념캠퍼스·도시첨단산업시설의 대학생 및 청년근로자들이 거주할 수 있는 도시형 생활주택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5-1생활권 외곽 유보지는 단독주택용지로 변경해 800가구를 짓는다. 탄소중립시대를 선도하는 3차 제로에너지하우스 공급할 예정이다.


6-1생활권 남측에는 산업·연구단지의 배후 주거지로 기능할 수 있도록 산업·연구용지 일부를 주택용지로 변경해 3200가구를 공급한다.

국토부는 계발계획 등 상위계획이 이미 수립된 1-1생활권 단독주택지와 4-2생활권 BRT변 도시형생활주택 등은 연내 특화계획 수립을 거쳐 내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그후 상위 계획 변경이 필요한 물량들이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