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6.3℃
  • 서울 21.0℃
  • 대전 20.2℃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7.5℃
  • 광주 20.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연예> '미나리' 윤여정,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한국인 최초이자 아시아인 두번째


[sbn뉴스=세종] 임효진 기자 = 영화 '미나리'의 여배우 윤여정(74)이 미국 아카데미 연기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과 감독상 등 4개 부문에서 수상한데 이어 배우 윤여정이 올해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윤여정은 이로써 아카데미에서 연기상을 받은 최초의 한국 배우이자, '사요나라'(1957)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6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아카데미 연기상을 받은 아시아 여성 배우가 됐다.

윤여정은 2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국 독립영화 `미나리`의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것이다.

특히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맹크'의 어맨다 사이프리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등 쟁쟁한 후보들과 경쟁에서 이긴 쾌거다.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영화 `미나리`는 1980년 남부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이 영화에서 딸 모니카(한예리)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할머니 '순자'를 연기했다.

윤여정은 시상식에서  브래드 피트에게 이름이 호명된 뒤  무대에 올라 "브래드 피트, 마침내 만나서 반갑다. 우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나요?"라면서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직접 이 자리에 오게 돼 믿을 수가 없다. 나에게 투표를 해준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내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경쟁을 하겠나?"며 감격했다.

윤여정은 "다섯 후보들은 다 각자의 영화에서 다른 역할을 했다. 내가 운이 더 좋아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두 아들이 항상 저에게 일하러 나가라고 하는데 이 모든 게 아이들의 잔소리 때문이다. 열심히 일했더니 이런 상을 받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미나리'의 정이삭 감독을 비롯 스티븐 연과 한예리, 노엘, 앨런 등 동료배우들을 호명하며 "정이삭 감독이 없이는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었을 것이다. 그는 우리의 캡틴이자 감독이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미나리'는 지난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과 관객상을 받으며 주목받기 시작해 미국영화연구소(AFI) 올해의 영화상,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크리틱스 초이스 외국어영화상 등 100여개의 상을 받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