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5.3℃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23.2℃
  • 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충남서 日불매운동 점화...방사능 방류 결정 대응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의 250여 환경·시민사회단체가 일본 정부의 방사능 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이에 대응하는 불매운동을 벌인다.

22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도내 환경·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50여 명은 도청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포함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충남 범시민·사회단체' 명의로 낸 이번 성명에는 충남시민단체연대회의 32개 단체, 충남사회단체 대표자회의 125개 단체, 충남에너지전환네트워크 14개 단체, 기후위기충남행동 31개 단체,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 13개 단체, 충남환경교육네트워크 40개 단체 등 총 255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200일 만에 제주도 해역에 도달하고, 280일이면 동해 앞바다, 340일이면 동해 전체를 뒤덮을 것”이라며 “각종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가능성과 다양한 먹거리 오염 위험성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겪어야 할 공포와 불안, 나아가 국가적 경제 리스크로 이어지는 위기가 필연적으로 예고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 범시민·사회단체 모두는 한 마음 한 뜻으로 인류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는 일본의 국제적 범죄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반인륜적 행위가 철회될 때까지 일본 상품 불매운동 등 ‘노 재팬 운동’을 적극 펼쳐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양승조 지사는 최근 실국원장회의 등을 통해 제시한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내 공동협력기구 구성 및 대응 ▲국제사회 공조 및 세계 시민과의 연대 ▲세계 각국 교류 지방정부와의 협력 ▲국제기구 공동 대응 요구 ▲도 차원에서의 해양환경 모니터링 강화 등의 대책을 중점 추진하겠다는 뜻을 굳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