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6.3℃
  • 서울 21.0℃
  • 대전 20.2℃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7.5℃
  • 광주 20.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행정> 충남도의회, '日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19일 성명서 발표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19일 충남도의회가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며 “이는 우리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무자비한 행동”이라고 겨냥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기준치 아래로 낮추어 방류하겠다고 주장하지만 방사능 물질을 얼마나 제거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결과는 나와있지 않다”며 “설비를 통해 제거할 수 없는 삼중수소의 경우 희석하면 농도는 옅어질지 모르나 오염물질 총량은 동일하기에 결코 안전하다고 할 수 없다”고 꼬집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강행한다면 회복할 수 없는 해양오염 사태가 이어지고 전 세계를 위협하는 심각한 재앙이 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오염수에 관한 모든 정보를 대한민국 정부와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호소했다.


[충남도의회 성명서 전문]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 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를 최종 결정했다. 이는 우리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무자비한 행동이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은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수소폭발로 방사능 유출 사고가 일어났다. 이때부터 발생한 방사능 오염 수는 현재 125만 844톤이 저장되어 있다.

일본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기준치 아래로 낮추어 해양으로 방류하겠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런 정화작업으로 방사성 물질을 얼마나 제거할 수 있는지 연구 결과가 나와 있지 않다.

또한, 일본정부는 유전자 변형과 세포가 사멸할 수 있고 다핵종제거설비로 제거되지 않는 삼중수소는 기준치 이하로 희석하여 방류하면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오염수를 희석하면 오염의 농도는 옅어질지 모르나 오염물질의 총량은 동일하므로 결코 안전하다고 할 수 없다.

일본정부가 방사능 오염 수 해양방류를 강행한다면 회복할 수 없는 해양오염 사태가 이어질 것이며, 해양생태계에 축적된 방사성 물질은 전 세계를 위협하는 심각한 재앙이 될 것이다. 특히, 일본과 가장 인접해 있는 우리나라는 가장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

이에 충청남도의회는 220만 충청남도민의 염원을 담아 도민의 건강과 생존에 직결되는 사안으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수 해양방류를 즉각 철회하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합리적인 선택을 하도록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일본정부는 전 인류의 재앙을 초래하는 방사능 오염 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하나,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수에 관한 모든 정보를 대한민국 정부와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라

하나, 정부는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 수 해양방류 추진에 강력하게 대응하라

2021. 4. 19.

충청남도의회 의원 일동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