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6.3℃
  • 서울 21.0℃
  • 대전 20.2℃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7.5℃
  • 광주 20.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행정> '방사능 왜란 대응'…충남도, 국제사회 공조 나선다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도가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방사능 왜란'이라 규정하고, 이에 대한 대응 수위를 높인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9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회의에서 “충무공의 후예 충청남도가 이순신의 마음으로 방사능 왜란에 맞서 싸우겠다”며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이날 양 지사는 그가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언더2연합(지구 온도 2℃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국제 기후 변화 네트워크 세계 도시 연맹)'을 통해 국제 공조를 이끌고,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산하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양 지사는 "일본 정부는 과학적 진리를 무시하고, 세계와 인류 공통의 상식을 저버리고 있다"며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과 국제사회와의 협의 없는 무책임한 결정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국제사회와의 공조, 세계 시민들과의 연대"라며 "충남도와 교류관계를 맺고 있는 세계 지방정부와 협력하면서, 다양한 국제기구의 공조를 이끌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충남도의 대응은 구체적으로 ▲언더2연합을 통한 국제적 공동성명 발표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기구에 공동 대응 요청 등의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날 전국 지방정부와의 대응 강화 입장도 재확인 했다.

양 지사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아래에 특별위원회 형식의 공동협력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하겠다"며 "이를 통해 방사능 오염수 유출에 따른 법 제도 과학적 대응 논리를 마련하고, 정치적 대응 방안을 강구하는 등 17개 지방정부가 함께 힘을 모으고 협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충남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와 인류를 향한 선전포고"라며 "일본 정부가 세계의 생존을 위협하는 방사능 왜란을 시작한 만큼, 충남도가 이를 적극적으로 막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