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6.3℃
  • 서울 21.0℃
  • 대전 20.2℃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7.5℃
  • 광주 20.1℃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환경> 美 케리 기후특사, "오염수 해양에 버린다는 일본 편들기"...난처한 우리는?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가 한·중 및 국내외 어민들이 절대 반대하는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과 관련해 일본을 신뢰한다는 입장을 밝혀 우리정부가 난감해졌다.


케리 특사는 18일 오전 서울 시내 호텔에서 내·외신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정부의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미국의 개입 여부를 묻자 "당장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긴밀히 협력해 왔고 앞으로도 (협력을) 계속할 것으로 확신한다"고도 했다. 

다만 "우리는 (오염수 방류) 이행 과정에 공중 보건에 위협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모든 국가처럼 지켜보고 참여할 것"이라는 원론적 답변만했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전날(17일) 케리 특사와 만찬에서 일본이 국제사회에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 측이 관심을 가지고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케리 특사는 "미국이 이미 진행되고 있고, 명확한 규칙이 있는 과정에 뛰어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공식적인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은 없다"고 거부했다.

이어 "일본이 가능한 모든 방안을 검토했다"면서 검토 과정에 투명성도 갖췄다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의 한국·중국 및 일본 내 어민 및 국제 환경단체와 일본 측간의 갈등에 대해 미국의 중재를 요구했으나 이 요구를  케리특사가 거부해며 일본 측 입장을 대변한 것이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가 미국인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는지에 대해 케리 특사는 "물론 우리 모두가 우려를 갖고 있다. 그것이 우리가 IAEA를 갖는 이유다"라며, "IAEA와 함께 일하면 상당한 투명성이 보장된다"고 했다.

케리 특사는 지난 14~17일 중국 상하이에서 셰전화(解振華) 중국 기후변화 특사 등과 비공개 회담을 가진 후 전날 한국에 도착해 정 장관과 만찬 회동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케리 특사는 "글로벌 시민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구상과 노력에 존경을 표한다"며 "한국이 지역 및 세계적 관심사에 대해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대응을 선도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산업혁명 이후 가장 큰 경제적 전환을 보고 있다"며 "제조업체 기술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관심사의 하나인 오는  22~23일 열리는 화상 기후정상회의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하는지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중국은 누가 참여하고, 어떻게 참여할 것인지에 대해 자체적으로 발표해야 한다"며 "우리는 시 주석이 참여하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 18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 공조 방안 등 논의를 위해 방한한  케리 특사를 만나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한 우리나라의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다. 

정 장관은 케리 특사와 전날 장관 공관에서 가진 만찬에서 원전 오염수 문제를 거론했다.

일본이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국제사회에 보다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 측이 관심을 가지고 협조해 달라는 발언도 했다. 

정 장관은 우리나라의 코로나19(COVID-19) 백신확보를 위한 협력도 언급했다.

정 장관과 케리 특사는 이자리에서 2050년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협력에 양국의 선도적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한미 두 나라 간 기후대응 소통과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 양측은 미국이 주최하는 '기후정상회의'(Leaders Summit on Climate, 4월22∼23일·비대면)와 우리나라가 주최하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5월30~31일·비대면)가 상호 시너지를 창출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11월1∼12일·영국 글래스고)의 성공적인 성과 도출에 기여하도록 협력키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