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24.8℃
  • 흐림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8.4℃
  • 흐림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18.3℃
  • 흐림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18.1℃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0.0℃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청와대> 문 대통령, 4.19 아침 김수영시인의 시(詩)올리며 '더 성숙한 민주주의'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자유를 위해서'


 비상하여 본 일이 있는

 사람이면 알지

 노고지리가 

 무엇을 보고

 노래하는가를

 어째서 자유에는

 피의 냄새가 섞여 있는가를

 혁명은

 왜 고독한 것인가를

- 김수영 시 ‘푸른 하늘을’에서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SNS에  김수영 시인의 ‘푸른 하늘을’이란 시를 게시하며  4·19 혁명 61주년을 기념했다.

그러면서 “4·19 혁명의 주역들께 김수영 시인의 시 한 구절을 다시 바친다”며  시의 구절을 올린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 김수영 시인의 시 ‘풀’의 한 구절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를 인용한 사실을 상기하며 “얼마 후 94세이신 시인의 부인 김현경 여사께서 ‘4·19 기념사에서 ‘풀’ 시를 인용해주어서 영광’이라는 감사 인사글과 함께 ‘김수영 전집’과 시인의 사진과 그의 마지막 시가 된 ‘풀’ 시의 자필 원고 영인본 사진을 보내주셨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감사드린다”며 “김현경 여사는 올해 시인의 탄생 100돌을 기려 ‘김수영 문학관’을 추진 중이신데, 잘 되시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 수유동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더 성숙한 민주주의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4·19 혁명 61주년을 맞아”라는 글을 올리고 “4·19 혁명 61주년,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했습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목숨보다 뜨거운 열망으로 우리 가슴 깊이 민주주의를 심었던 날”이라며 “4·19 혁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굳건한 뿌리가 되었다. 우리는 이 땅의 위대한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면서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멈추지 않고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