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5.3℃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23.2℃
  • 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잠재적 보수진영 대선주자 홍준표 "文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하라"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지난 2017년 5.9 대선후보로 잠재적 대선주자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은 이명박(MB).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하라"고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퇴임 후를 언급했던 홍준표 의원은 1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섭리로 받아들이시고 마무리 국민통합 국정에만 전념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 텅 비는 모래시계처럼 권력은 영원하지 않다"라면서 "레임덕을 막으려고 몸부림치면 칠수록 권력은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게 된다”고 했다.

홍 의원은 “온누리에 부처님의 가피(加被)가 펼쳐지는 초파일이 다가온다"라며"자신의 업보로 될 두 전직(  이명박(MB).박근혜"대통령도 이젠 사면하시고 마지막으로 늦었지만 화해와 용서의 국정을 펼치시길 기대한다”고 게시했다.

홍 의원은 “지켜 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역대 대통령을 나열하면서 불행했던 퇴임 후의 사례를 나열하며 문 대통령도 여기에 넣어 언급했다. 

그는 전날(16일)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대통령 잔혹사는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는데 다음 정권에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까”라며 문 대통령 퇴임 후도 싸잡았다.

홍 의원은 “초대 대통령 이승만은 4·19 혁명으로 하야했고 윤보선 전 대통령은 5·16 쿠데타로 하야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피격돼 서거했고, 최규하 전 대통령은 신군부에 쫓겨 나갔다”라고 적었다.

그는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은 군사 반란 등으로 사형선고까지 받았고 김영삼 전 대통령은 IMF 사태로 퇴임 후 곤욕을 치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비극적 선택을 했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문재인 정권의 정치 보복으로 아직도 영어(囹圄)의 몸”이라고 올렸다.

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 퇴임을 앞두고 있다”며 “이런 불행한 최후를 맞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하겠다고 오늘도 열심히 뛰는 사람들은 자신만은 예외가 될 수 있다고 믿어서일까. 역대 대통령 중 행복한 노후를 보낸 분은 DJ(김대중 전 대통령)밖에 없었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