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18.3℃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6.2℃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21.2℃
  • 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24.4℃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정 총리, 내주 사의 표명 할 듯…후임에 충남 보령 출신 이태복과 대구 출신 김부겸 거명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내년 3월9일 치를 제20대 대선을 앞두고 여권내 대권주자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르면 내주에 사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 후보로는 충남 보령 출신인 이태복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이 유력하게 거명된다.

연합뉴스는 5일 여권 고위 관계자의 말을 통해 "정 총리가 중동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다음주 중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달하겠다는 생각을 굳힌 상태"라고 보도했다.

정 총리는 조만간 이란에 억류 중인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와 선장의 석방 문제를 직접 매듭짓기 위해 이란을 방문할 예정이다.

정 총리가 사의 표명 직후 사퇴해 민주당으로 복귀할지, 아니면 후임 총리 후보자가 국회 인준을 받고나서 사퇴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정 총리는 지난해 연말 퇴진설이 나왔으나 코로나19 재확산과 4·7 재보선 일정 때문에 미뤄왔다. 

그러나 4.7 재보선 결과에 따라 정국이 요동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일찌감치 거취를 정리하는 것이 문 대통령의 추후 개각 및 정국 구상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가 사퇴할 경우  후임으로 충청권이나 영남권인사의 발탁설이 나온다.

문재인 정부 들어 이낙연 전 총리와 정 총리 모두 호남 출신인 만큼 '비(非)호남 인사'가 기용될 가능성 때문이다.

이 가운데 김대중(DJ) 정부에서 청와대 복지노동수석과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이태복 전 장관이 부상하고 있어 주목된다.

충남 보령 출신인 이 전 장관은 한국 노동운동의 상징으로, 전두환 정권 시절 대표적 공안 조작 사건인 '학림사건'으로 7년 4개월을 복역한 민주화운동의 맏형 격이다. 

이와 함께 대구 출신으로 지역통합 이미지를 가진 김부겸 전 장관에 대한 여권 내 추천이 이어지고 있다. 

김 전 장관은 지난 연말 청와대 비서실장 인선 때도 여권 인사들이 천거한 바 있다.

후임 총리를 물색해온 청와대 안팎에선 현재로선 추천만 받았을 뿐 이를 압축·검증하지는 않은 상태라는 말이 나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