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7.0℃
  • 맑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0.8℃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21.4℃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천안> 충남자치경찰위원장, 파출소서 종이컵 던지며 소란…A씨 "사실과 달라"


[sbn뉴스=천안] 이정현 기자 = 오는 5일 출범예정인 충남도 초대 자치경찰위원회의 위원장이 파출소에서 소란을 피워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충남도는 전국 처음으로 자치경찰위원회 구성,  오는 5일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어 난감한 처지에 놓였다.

3일 충남 경찰에 따르면 충남도 초대 자치경찰위원장으로 임명된 A(72)씨가 전날(2일) 오후 9시 쯤 천안 동남구 청수파출소에서 소란을 피웠다는 것이다.

A씨는 자신이 신고한 사건의 처리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이 파출소를 찾았다가, 근무 중인 경찰관과 자치경찰 관련 얘기를 나누다가 목소리가 높아졌다.

A씨는 이 과정에서 경찰관이 건넨 물이든 종이컵을 던지고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씨는 이에 대해 "원래 자치경찰제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싶어 파출소를 찾았다가 경찰관의 불친절한 태도에 화가나 목소리를 높인 것은 맞지만, 종이컵을 던지지는 않았다"고 부인했다.


A씨는 또한 처음엔 신분을 말하지 않았지만, 언쟁이 발생하자 충남도자치경찰위원장 신분을 밝혔다.


경찰관들은 A씨에게 공무집행방해 소지가 있다고 판단, 관련 사건 발생 보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마스크를 쓰고 있어서 술을 마셨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파출소 내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파출소 근무 경찰관과 A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충남도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자치경찰위원회 구성하고 지난달 31일 자치경찰제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그러나 공식 출범을 앞에 두고 위원장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될 상황에 놓이면서 충남도는 난감한 입장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우선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자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라며 "위원장의 거취를 포함해서 이틀 동안 좋은 해결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